본문으로 바로가기
54366076 0532019081454366076 02 0203001 6.0.20-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5714930000 1565743710000 related

[단독] 전두환 친필, 대전현충원에 34년간 걸려있었다

글자크기

1985년 준공 당시 전두환이 내린 글씨로 만든 현판 지금까지 유지

관계자들 쉬쉬하면서 한번도 공론화 된 적 없어

시민단체 "국가 상징 현충원에 내란 혐의자 현판 부적절" 청원

국가보훈처 "현판 교체 논란 인지했다…대책 논의중"

CBS노컷뉴스 김태헌 기자

노컷뉴스

국립대전현충원 현충문 전경. (사진=문화재제자리찾기 제공)


전두환 전 대통령이 지난 1985년 직접 쓴 친필 현판이 30년 넘게 국립대전현충원 현충문에 걸려있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에서야 이를 인지한 시민단체에서 전두환 친필 현판을 철거해달라는 청원을 국무총리실에 제출했다.

◇34년 동안 현충원 '상징'은 전두환 친필 현판…공론화 한 번도 안 돼

14일 CBS노컷뉴스가 국가보훈처와 국립대전현충원 등에 복수로 확인한 결과 국립대전현충원 중앙에 있는 '현충문' 현판은 지난 1985년 전두환씨가 직접 쓴 글씨다.

전씨는 1985년 11월 준공 당시 직접 글씨를 써서 내려보냈고, 이는 목제 간판으로 제작돼 현충원의 현충문 정중앙에 걸렸다. 박정희 전 대통령 시절부터 대통령이 친필 글씨를 내리는 경우가 많았는데, 전씨도 현충원에 흔적을 남긴 것이다.

전씨 흔적은 이 뿐이 아니다. 참배객들이 찾는 현충탑 앞 헌시비도 전씨가 친필로 시를 옮겨 새긴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민국 격동기였던 34년 동안 전씨의 친필 현판은 대전현충원의 얼굴로 그대로 걸려 있었다.

그사이 현충원의 상징인 현판이 전씨의 친필이라는 사실은 외부에 거의 알려지지 않았었다. 역사학계, 문화계에서조차 한 번도 공론화되지 않았던 것이다.

이는 현충사에 박정희 전 대통령의 친필 현판을 거는 문제로 법적 공방이 벌어지는 등 시끄러웠던 것과는 대조된다.

담당 부처인 국가보훈처와 대전현충원 관계자들은 현판이 전씨 친필임을 사전에 인지했지만 대체로 외부에 알려지는 것을 꺼려해 묵인했던 것으로 보인다.

◇시민사회 "내란 혐의자 글씨, 현충원에 부적절" 교체 청원…보훈처 "논의 중"

소리소문없이 34년간 걸려있던 전두환 친필 현판은 시민사회가 최근에 인지하면서 문제가 됐다.

시민단체 '문화재제자리찾기'는 지난 12일 전두환 친필 현판을 철거해달라는 취지의 청원을 국무총리실에 접수했다.

이 단체는 청원서에서 "전두환씨는 내란죄와 반란죄 수괴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며 "전직 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에 따라 관련 예우를 박탈당했고, 2006년 국무회의 의결로 서훈이 취소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전두환 글씨를 국가 정체성의 상징인 국립현충원 현판으로 사용하는 것은 부당하다"면서 "대한민국에 헌신한 애국지사와 국가유공자를 모신 공간에 있는 전두환 현판을 즉시 철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컷뉴스

제64회 현충일인 지난 6월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국가유공자 가족들이 묘역에 참배를하고 있다. 윤창원기자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민들은 이런 사실을 알고는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취업준비생 김모(28)씨는 "내란 혐의를 받고 있는 전두환의 친필 현판을 현충원에 걸다니 황당하다. 당장 교체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회사원 이모(32)씨는 "대통령이었던 당시에는 현판을 쓸 수 있었겠지만, 30년 넘게 이를 문제삼지 않았다는 건 이해가 안 된다"며 "제대로 공론화를 해서 적절성을 따져야 할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짚었다.

대전현충원의 주무 부처는 국방부에서 지난 2006년 국가보훈처로 바뀌었다. 국가보훈처는 CBS노컷뉴스 취재가 진행되자 "관련 사안을 인지하고 있다"며 "대책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