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65901 0112019081454365901 01 0101001 6.0.16-HOTFIX 11 머니투데이 53046500 related

트럼프 "中, 홍콩 쪽으로 군 이동…아무도 죽지 않길"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뉴욕=이상배 특파원] [홍콩국제공항, 시위대-경찰 충돌…"자유 위해 잘 해결되길"]

머니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의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 반대 시위와 관련, "중국 정부가 홍콩과의 경계지역 쪽으로 병력을 이동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정보기관으로부터 이 같은 보고를 받았다고 전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저지주 모리스타운을 방문한 자리에서 "홍콩 사태가 매우 곤란한 상황"이라며 "자유를 위해 잘 해결되기를 바란다. 중국을 포함한 모두를 위해 잘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평화롭게 해결되길 바란다"며 "아무도 다치지 않았으면 좋겠다. 아무도 죽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시위대가 점거한 홍콩국제공항에선 경찰과 시위대가 충돌해 극심한 혼란이 빚어졌다.

로이터통신과 CNN방송에 따르면 이날 밤 11시쯤 5대의 차량에 나눠타고 출동한 홍콩 경찰은 후추 스프레이를 뿌리며 홍콩국제공항에 진입했다.

공항 진입을 시도하는 경찰과 일부 시위대 사이에 난투극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시위대 여러명을 체포해 간 것으로 알려졌다.

시위대는 경찰의 재진입을 막기 위해 공항청사 입구 안쪽에 카트를 활용해 바리케이드를 설치했다.

앞서 시위대는 이날 공항에서 한 남성을 잠복 경찰로 지목하고 팔과 다리를 묶은 채 억류했다.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진 이 남성은 경찰과 구급대원들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홍콩에선 송환법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홍콩국제공항을 점령해 이틀 동안 여객기 운항이 중단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당초 시위대의 공항 연좌 시위는 9일부터 11일까지만 예정돼 있었지만 도심 시위에 참여한 한 여성이 경찰이 쏜 '주머니탄'(살상력이 낮은 알갱이가 들어있는 탄)에 오른쪽 눈을 맞아 실명 위기에 처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분노한 홍콩 시민들이 12일 낮 공항으로 다시 모여들었다.

중국 정부는 미국이 홍콩 시위를 배후조종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군대 투입 가능성까지 시사했다. 최근 중국은 홍콩과 마주한 중국 광둥성 선전에서 대규모 폭동 진압 훈련을 실시하기도 했다.

이에 미국 상원에서 집권 공화당을 이끄는 미치 매코널 원내대표는 홍콩 시위대 무력진압을 우려하며 중국에 경고를 보냈다. 매코널 원내대표는 전날 트위터를 통해 "홍콩 시민들은 자신들의 자치권과 자유를 중국이 침해하려 할 때 용감하게 공산당에 맞서고 있다"며 "어떠한 폭력적 진압도 절대 용납할 수 없다. 전세계가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뉴욕=이상배 특파원 ppark140@gmail.com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