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60269 1112019081354360269 03 0306001 6.0.10-RELEASE 111 서울경제 47240556 related

분양가 상한제 확대·비수기 겹쳐···분양경기 관망세

글자크기

8월 HSSI 전망치 69.9 기록···2개월 연속 60대

서울경제


여름 휴가철에 따른 비수기에다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시행 발표 등에 따라 주택사업자가 분양경기를 부정적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8월 전국 HSSI 전망치는 69.9로 지난달 대비 1.2포인트 상승했다. 하지만 2개월째 기준치(100)을 훨씬 밑도는 60선을 지속하면서 좋지 않은 분양 경기를 반영했다. 수도권과 지방광역시는 전망치가 하락한 반면, 전월 전망치가 40선까지 떨어졌던 기타 지방의 전망치가 기저효과로 인해 10~20포인트 상승하면서 전국 전망치는 전월과 유사한 수준을 나타냈다. 분양경기실사지수(HSSI : Housing Sales Survey Index)는 공급자 입장에서 분양을 앞두고 있거나 분양 중에 있는 단지의 분양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로 전국 지수, 지역별 지수, 사업자 규모별 지수, 예상분양률로 구성된다.

지역별로 보면 세종이 100.0을 나타냈으며 △서울(90.9), △대전(85.7), △대구(85.1), △인천(81.5) 순으로 뒤를 이었다. 그 외 지역 50~70선을 기록했다.

한편 지난 7월 HSSI 실적치 69.5을 기록하면서 지난달보다 1.4포인트 상승하였으나 여전히 기준선(100)보다 낮았다. 분양실적은 전반적으로 하락했지만, 세종(104.3)과 대전(100.0), 대구(96.2), 광주(95.4), 서울(95.6) 등 일부 지역으로 집중되는 현상은 유지됐다.

주산연은 “휴가철 비수기에서 정책환경 악화가 더해져 사업자의 분양경기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다”며 “서울과 세종, 대전, 대구, 광주 중심의 시장이 유지되고 있으나 일부 지방광역시가 새롭게 규제지역에 포함되고 직접적인 가격규제가 검토되면서 사업자들의 관망세가 확대된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권혁준기자 awlkwo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