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54580 0252019081354354580 01 0101001 6.0.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65675781000 1565680370000 related

"평화당 탈당파와 추석 전후 통합" "호남당 반대"…갈리는 바른미래

글자크기
평화당 탈당 세력과 연대 관련, 바른미래당 내 입장 엇갈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13일 민주평화당을 탈당한 대안정치 모임 의원들이 바른미래당 내 호남계와 연대할 것이란 관측에 대해 "이는 결국 '호남 자민련'이 되고자 하는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이날 손학규 대표 측과 당내 호남계 의원들 사이에선 "평화당 탈당파와 통합한다면, 추석 전후 쯤이 될 것"이란 말이 나왔다. 손 대표 퇴진 문제를 놓고 당내 호남계와 바른정당계의 내분에 평화당 탈당파와 연대 문제가 더해지면서 바른미래당이 연쇄 분열에 들어갈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조선일보

13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른정당계인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평화당 탈당파와의 통합은 혁신도 변화도 아니고 아무런 감동도 없는, 오히려 더 구태로 보이는 모습이 될 것"이라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만약 (평화당 출신들이) 입당하려고 한다면 (바른미래당이 탄생 전)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 당시 무슨 이유로 그렇게 반대했는지 국민들에게 밝혀야 할 것"이라고도 했다. 평화당 탈당파들이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이 통합해 바른미래당을 출범시키는 데 반대해 국민의당을 탈당했던 전력을 거론한 것이다. 오 원내대표는 "그분(평화당 탈당파)들은 당시 통합에 그렇게 격렬하게 반대하고 안철수 전 대표에게 모멸감을 줬다"며 "불과 1년 전 일인데 단지 공학적으로 뭉쳐서 선거를 치르자는 것은 바른미래당도 그분들에게도 도움이 될 게 없다"고 했다.

하지만 호남이 지역구인 바른미래당 박주선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저는 제3지대 빅텐트로 중도·실용·개혁·민생 가치에 동의하는 정치 세력과 신진 세력을 합해 민주당과 한국당을 대신하는 정당으로 서자고 주장해왔다"며 "이번에 평화당을 탈당한 분들도 그런 전제를 계산하고 탈당한 것으로 저는 이해한다"고 했다. 박 의원은 평화당 탈당파 의원들과 제3지대 신당 창당을 교감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 그는 바른미래당 내 호남파를 중심으로 대안정치 모임 의원들이 바른미래당 입당을 희망하면 이를 수용할 수 있다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손학규 대표 측 인사도 통화에서 "평화당 (탈당파) 의원 몇 분은 바른미래당 합류에 생각이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합류가 이뤄진다면) 시기는 당장은 아니고 추석 전후가 될 것"이라고 했다.

조선일보

지난 1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바른미래당은 평화당 탈당파 의원들과의 통합 문제를 두고 격랑에 휘말릴 공산이 커졌다. 손학규 대표와 호남파 의원들은 평화당 탈당파 의원들과 결합해 몸집을 불린 뒤 내년 총선에서 호남 지역을 기반으로 독자 노선을 모색하자는 생각이 강하다. 반면 유승민 의원 등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과 안철수 전 의원과 가까운 의원들 중에는 중도·보수 통합을 추진해야 한다는 사람이 많다. 한 바른미래당 관계자는 "평화당을 탈당한 호남 출신 인사들이 바른미래당에 충격을 가함으로써 야권 재편 등 핵분열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김보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