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49280 0242019081354349280 08 0801001 6.0.10-RELEASE 24 이데일리 0

선박도 사이버 보안 필수.."IoT시대 위협↑..미진하면 배 세울 수도"

글자크기

스마트십 등 통신망 연결 늘며 중요성 부각

IMO, "2021년부터 단속" 결의안 채택 시행

한국선급, 국내 조선사 등도 움직임 '활발'

이데일리

지난 4월 부산 남구 용호동 동생말 앞 해상에서 유람선 화재에 대비해 남구청, 부산해경, 해군작전사령부, 부산항만소방서 등 유관기관이 합동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은 유람선 화재 진화 훈련 모습. 부산 남구청 제공/연합뉴스 (본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재운 기자] 사이버 보안이 이제 선박에도 필수사항으로 요구된다. 친환경 규제와 함께 새로운 조선업 변화가 다가오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국내·외 관련 기업에도 새로운 기회가 찾아오고 있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제해사기구(IMO)는 오는 2021년부터 사이버보안 리스크 관리에 대한 요구를 강화하는 MSC.428(98)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 규정에 따르면 2021년 1월부터 정보보안 의무사항 미준수 시 선박을 강제로 정지할 수 있는 조항이 선박 안전관리 지침에 포함됐다.

한 조선업계 관계자는 “초반에는 당장 배를 세운다거나 하기 보다는 계도하는 측면이 강할 것”이라면서도 “향후 단속을 강화하는 등 조치가 나올 수 있어 이제 선박의 사이버 보안에 대해 보다 신경써야 한다”고 설명했다.

IMO는 앞서 배출가스 제한 같은 친환경 규제를 통해 기후변화와 해양오염 방지 등에 대응하는 조치를 진행한 바 있다. 사이버 보안 강화 조치 역시 새로운 환경에 대한 변화 움직임이다.

최근 선박은 사물인터넷(IoT) 연결 등 정보통신기술(ICT)과 융·복합이 진행되고 있다. 해양수산부가 구축에 나선 해상 전용 LTE 통신망(LTE-M)을 비롯해 자율주행 선박 등 이른바 ‘스마트 십’(Smart Ship)에 대한 연구·개발(R&D)도 진행 중이다. 시장조사업체 마켓앤마켓에 따르면 2017년 55억1000만달러였던 ‘커넥티드 선박’(Connected Ship) 시장규모는 2023년까지 연평균 3.95% 성장해 71억9000만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자연히 이에 따른 해킹 시도와 위험 역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통신망 연결 기능을 더한 커넥티드 제품이 확산 중인 자동차와 항공기의 경우 이미 웹 방화벽 등 사이버 보안 기술에 대한 R&D와 실제 적용이 활발한 추세다. 해킹이 발생할 경우 인명·재산 피해가 예상되고 사회적 신뢰성을 저해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이에 미국 국립표준기술연구소(NIST)와 국제표준화기구(ISO)를 비롯한 주요 기관이 관련 표준을 제정하기도 했다.

업계 움직임도 활발하다. 국내 대형 조선사인 현대중공업(009540), 대우조선해양(042660), 삼성중공업(010140) 등은 이미 영국이나 미국 등지의 전문 업체로부터 사이버 보안 인증을 획득했거나 추가 획득을 추진 중이다. 국내 중소형 조선사는 해외 조선업 관련 업체도 이에 대한 준비가 필수다. 국내 선박 검사기관인 한국선급은 최근 정보보호 업체 펜타시큐리티시스템과 협약을 맺고 △건조된 선박의 사이버 보안 수준 점검 △시스템 위험요소 점검과 설계 안정성 평가 등에서 협업하기로 했다. 국내·외 보안업체의 대응 움직임도 활발하다는 것이 업계의 전언이다.

심상규 펜타시큐리티시스템 상무는 “해운업은 국제물류 물동량의 90%를 감당하므로 철저한 보안이 선행되지 않으면 그 피해는 업체와 업계뿐 아니라 국가경쟁력에까지 악영향을 미치게 된다”며 “조선 및 해운 기술과 안전에 있어 독보적인 ‘한국선급’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보다 안전한 스마트십 환경 구축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IMO가 밝힌 사이버 위험 관리상 주요 요소(Cyber risk management approach as set out in the guidelines). IMO 문서중 발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