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13808 0372019081154313808 02 0201001 6.0.15-RELEASE 37 헤럴드경제 53150526 related

포항시 오천읍 일대서 수돗물 이상신고 잇따라.....‘검은 수돗물’ 주민공포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포항시가 지난 10일 이상 수돗물 신고와 관련, 오천읍 부영아파트에서 주민대책설명회를 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인천 수돗물 사태로 온 국민이 수돗물 이상에 민감해진 가운데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지역에서 검붉은색 수돗물이 나온다는 계속되는 신고에 주민들이 불안해 하고있다

포항시에 따르면 지난1일 남구 오천읍 문덕리 부영아파트 일부 가구의 개수대와 욕실 샤워기에 설치된 필터가 검붉은색으로 변한다는 민원이 잇따르고 있다. 11일 현재 접수된 신고만 40여건에 이른다.

오천읍 일부 가구의 수돗물에서 이상한 냄새가 나고 물이 혼탁하다는 신고가 접수된 것은 지난달 중순부터로, 시는 원인 분석을 위해 조사를 하고 있다.

시는 지난 10일 부시장을 단장으로 긴급 대책반을 편성해 신고지역 주민, 이장, 아파트 관리소장 등과 대책을 논의했다.

또 주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이곳 아파트에서 수돗물 시료를 채취해 경북도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하고 부영아파트내 저수조를 청소했다.

시는 남구지역 79곳의 수돗물을 채수해 자체 검사를 벌였으나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지만 주민들의 불신은 계속되고 있다.

포항시는 주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부영아파트 1~5차 저수조를 청소하는 한편 저수조 유입부 및 수도꼭지에 대한 수질검사를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하기로 했다.

필터의 착색 원인에 대해 전문가들은 “철, 망간 등 착색영향물질은 이온과 입자 형태로 존재하는데, 이온형태의 철, 망간이 염소와 반응하면 산화과정에서 입자성을 띠게 되고 필터에 쉽게 달라붙어 수돗물이 변색될 수 있다. 다만 먹는물 수질기준을 만족하는 정도의 입자성 착색물질은 인체에 유해하지 않다”고 말했다.

일단 포항시는 적은 양의 망간이 수돗물 원수에 흘러들어 염소와 반응해 나타난 현상으로 보고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철저한 정수처리와 효율적인 상수도관 관리를 통해 시민들이 불안하지 않도록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을 생산·공급하겠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