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288036 0232019080954288036 02 0201001 6.0.19-RELEASE 23 아시아경제 42284279 false true false false 1565326581000 1565330204000 popular

'최악의 동문 투표' 고려대 1위 장하성·2위 이명박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고려대 재학생 커뮤니티인 고파스에 8일 오후 11시47분께 게시된 '문재인 정부 3년 차 고려대생이 뽑은 최악의 동문은?'이라는 제목의 투표글/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서울대 재학생들이 교내 커뮤니티를 통해 '2019년 상반기 부끄러운 동문' 투표를 진행해 화제가 된 데 이어, 고려대 재학생들도 '최악의 동문' 투표를 시작했다.


8일 오후 11시47분께 고려대 재학생 커뮤니티인 고파스의 정치·사회·이슈 게시판에는 '문재인 정부 3년 차 고려대생이 뽑은 최악의 동문은?'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해당 투표에는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고(故) 노회찬 전 정의당 의원, 안희정 전 충남지사, 오세훈, 이명박 전 대통령, 장하성 주중 한국대사,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를 비롯해 15개의 선택지가 있다. 투표자들은 '기타'를 선택할 수도 있다.


9일 오전 10시께를 기준으로 해당 투표에는 재학생 779명이 참여했다. 장하성 주중 한국대사가 득표율의 약 48%를 차지하며 1위로 올라섰다.


2위는 이명박 전 대통령, 3위는 기타, 4위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 5위는 고(故) 노회찬 전 정의당 의원, 6위는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 7위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그 뒤를 이었다.


앞서 지난 7일 서울대 재학생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는 '2019 상반기 부끄러운 동문상'이라는 투표가 게시됐다.


투표 후보에는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심상정 정의당 대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14명의 이름이 올랐다.


현재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90%에 가까운 득표율을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3위는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며, 그 뒤를 이해찬 민주당 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이 이었다. 해당 투표는 다음달 6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지난 2017년 '제1회 부끄러운 동문상'에서는 우병우 전 수석이 1위를, 조윤선 전 수석이 2위, 김진태 의원이 3위에 올랐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