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270822 0032019080854270822 02 0201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53150526 related

인천시, '붉은 수돗물' 보상 접수 개시…생숫값·치료비 등

글자크기
연합뉴스

'제주도에서 생수 지원 왔어요'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붉은 수돗물' 사태로 인천 서구지역 주민 불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20일 인천항 관계자들이 제주도 상하수도본부가 보내온 생수 '삼다수'를 하역하고 있다. 이 생수는 붉은 수돗물 사태로 불편을 겪는 인천지역 주민들에게 전달된다. 2019.6.20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시가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 주민 피해 보상 작업에 본격 착수한다.

인천시는 오는 12∼30일 인터넷·우편·주민센터 등을 통해 붉은 수돗물 피해 보상 신청을 받는다고 8일 밝혔다.

피해지역인 서구·영종·강화 주민들은 지난 5월 30일부터 8월 4일까지 지출한 생수 구매비, 필터 교체비, 치료비, 수질검사비 등 4개 항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피해 주민이 구매 영수증이나 신용카드 매출전표 등 증빙서류를 첨부해 제출하면, 피해보상심의위원회는 심사를 거쳐 지급 금액을 결정하게 된다. 단 사회 통념에 반하는 과다한 보상 신청은 수용하지 않을 수 있다.

보상 신청은 인천시청 홈페이지와 우편으로 할 수 있고,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300가구 이상 아파트 관리사무소에서도 가능하다. 정확한 현장 접수처는 오는 14일 이후 시 홈페이지에서 공지한다.

보상 대상인 4개 항목을 제외하고 상·하수도 요금 6∼7월분은 전액 일괄 면제할 예정이다. 저수조 청소비도 인천시에서 일괄 지급할 예정이어서 별도의 신청 절차를 밟지 않아도 된다.

또 영업 손실을 본 식당이나 카페 업주 등 소상공인 보상과 관련해서는 직간접적인 비용에 대해 보상 처리할 방침이다.

인천시는 피해 업소로부터 최근 3년간 매출 증빙자료 등을 제출받은 뒤 적정한 보상액을 산정해 지급할 예정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수돗물로 피해를 본 주민들께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적정 수준의 보상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박 시장은 "앞으로 이런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수돗물 관리시스템을 정밀 보완하고, 노후 관로 정비 등을 통해 깨끗한 수돗물이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붉은 수돗물 사태는 지난 5월 30일 수계 전환 중 기존 관로 수압을 무리하게 높이다 수도관 내부 침전물이 탈락하면서 발생했다. 인천시는 공촌정수장의 관할 급수구역에 포함되는 26만1천세대, 63만5천명이 적수 피해를 본 것으로 추산했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