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142794 0242019080254142794 08 0801001 6.0.15-RELEASE 24 이데일리 42793526

분산원장기술 국제표준, 韓 연구문서 채택..블록체인 표준 주도 기대

글자크기

국립전파연구원, ITU-T에 제출해 채택..SG17에서 개발

이데일리

국립전파연구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재운 기자] 블록체인으로 대표되는 ‘분산 원장기술’ 분야 국제표준 수립을 위한 연구에 우리나라가 제안한 연구문서가 채택돼 향후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은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1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ITU-T ‘분산원장기술 포커스그룹(FG DLT)’ 국제회의에서 우리나라 주도로 개발한 분산원장기술 관련 표준화 사전 연구문서 3건이 포커스그룹 최종 결과물로 합의됐다고 밝혔다.

ITU-T는 통신 분야 국제기구인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의 전기통신표준화부문으로, ITU 내 전화·인터넷 등 네트워크와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정보보호 등 관련 정보통신기술 및 활용, 요금 정산 등 분야의 표준을 제·개정하는 국제표준화 기구이다. 이번에 채택된 문서는 향후 ITU-T SG17 연구반으로 이관돼 정식 국제표준으로 개발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번에 제안한 분산원장기술은 분산된(P2P, Peer-to-Peer)망 내 참여자들이 모든 거래 목록을 지속적으로 갱신하는 디지털 원장이다. 데이터 상태의 변경이나 기록시 분권화된 합의 메커니즘을 통해 무결성을 검증해 문서의 위·변조나 해킹 방어에 유리하도록 고안된 정보보호 기술로, 블록체인 기술이 대표적이다.

첫 번째 결과물인 ‘분산원장기술 용어정의(FG DLT D1.1)’ 문서는 분산원장기술 분야에서 활용될 다양한 용어를 정의하고 있으며, 향후 ITU-T 국제표준화 과정에서 우리나라 주도로 정의된 용어가 공통 용어로 활용됨에 따라 분산원장기술 분야에서 우리나라의 표준화 입지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두 번째 결과물인 ‘분산원장기술 개요, 개념, 에코시스템(FG DLT D1.2)’ 문서는 분산원장기술의 구현에 필요한 기술 특성, 유형, 그리고 다양한 에코시스템을 정의하고 있다. 향후 국내 관련 산업체들의 기술 개발에 유용한 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세 번째로 내놓은 ‘분산원장기술 표준 랜드스케이프(FG DLT D1.3)’ 문서는 ISO, ITU-T 등 주요 국제표준화기구에서 수행중인 분산원장기술 국제표준화 현황을 제공, 추가 개발이 필요한 국제표준화 아이템을 식별하고 향후 국제표준화에 대한 로드맵을 구축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경희 국립전파연구원 국제협력팀장은 “이번 회의 결과는 우리나라가 분산원장기술 분야에서 표준화 사전 연구단계부터 적극적으로 참여해 왔던 결실이며, 이번 결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본격적으로 진행될 분산원장기술 분야 국제표준화 또한 주도할 수 있도록 관련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