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077210 0532019073054077210 01 0102001 6.0.14-RELEASE 53 노컷뉴스 50312066 popular

靑 "볼턴 방한 때 방위비 분담금 구체적 액수 언급 안 해"

글자크기

볼턴 보좌관이 50억 달러 인상 요구했다는 일부 언론보도

올해 10억 달러 미만에 비하면 5배

靑 " 합리적이고 공정한 방향으로 협의하기로"

CBS노컷뉴스 박지환 기자

노컷뉴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는 30일 미국 백악관이 차기 방위 분담금으로 50억 달러(한화 약 5조9000억원)를 요구하기로 잠정 결정했고 지난주 방한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한국에 증액을 요구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구체적 액수는 언급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볼턴 보좌관이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요구했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지난 24일 볼턴 보좌관은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서울에서 잇달아 면담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정 실장과) 볼턴 보좌관의 면담에서 구체적 액수는 언급되지 않았다. 당일 배포한 보도자료에 나왔듯 합리적이고 공정한 방향으로 이 문제를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는 점만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지난 2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각료회의에서 "우리가 한국에 쓰는 비용은 50억 달러"라고 말한 점을 감안하면, 볼턴 보좌관이 방한 기간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비공식적으로 '50억 달러'를 언급했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하지만 올해 2월 해를 넘긴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유효기간 1년에 10억 달러에 조금 못 미치는 한화 1조 389억원 수준에서 극적 타결됐다는 점에서 갑작스레 5배나 넘는 인상안을 요구한 것은 납득이 되지 않는다는 목소리도 동시에 제기된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