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86602 0242019072553986602 01 0101001 6.0.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64033826000 1564033871000 popular

국방부 "러시아 영공침범 관련 실무협의..증거자료 전달"

글자크기

러측 "조사에 적극 참고할 수 있도록 자료 즉시 송부할 것"

이데일리

니콜라이 마르첸코 주한 러시아 공군 무관(앞)과 세르게이 발라지기토프 해군 무관이 25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러시아 영공침범 관련 국장급 실무회의를 마친 뒤 청사 로비에 마련된 이순신 장군 흉상을 지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국방부는 25일 러시아 군용기 독도 영공 침범과 관련해 러시아와 국장급 실무협의를 개최하고 관련 증거자료를 러시아측에 전달했다.

국방부는 이날 “이원익 국방부 국제정책관 주관으로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영공을 침번한 문제와 관련해 러시아와 실무협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실무협의에는 주한 러시아 무관부에서는 무관대리 니콜라이 마르첸코 공군대령 등이 참석했다.

국방부는 이번 협의에서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인근 영공을 침범했다는 사실을 입증할 일부 자료를 제시하고 관련 내용을 상세히 설명했다고 전했다. 이에 회의에 참석한 주한 러시아 대사관 무관은 “현재 진행 중인 조사에 적극 참고할 수 있도록 러시아 국방부에 즉시 송부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러시아 정부는 전날 주(駐)러시아 한국 무관부를 통해 러시아 군용기가 한국 영공을 침범하지 않았고, 오히려 한국 조종사들이 비행항로를 방해하고 안전을 위협하는 비전문적인 비행을 했다는 내용의 공식 전문을 우리 정부에 보내왔다. 주한 러시아 대사관도 24일(현지시간) 트위터 공식 계정에 “러시아측은 러시아 군용기가 대한민국 영공을 침범한 사실을 확인한 바 없다”면서 “러시아 군용기의 ‘영공침입’ 주장과 관련해 전반적 상황에 대한 철저한 조사후 공식 입장을 정리해 정해진 절차에 따라 한국 측에 전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