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64499 0512019072453964499 01 0102001 6.0.13-RELEASE 51 뉴스1 0 popular

최문순 "시도지사 '감자' 출신 많아"…文대통령 "강원도 전성시대"

글자크기

文대통령, 부산서 5번째 시·도지사 간담회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부산 해운대구 누리마루 APEC하우스에서 열린 시·도지사 간담회에 앞서 시·도지사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9.7.24/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세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부산에서 시·도지사들과 만나 규제자유특구를 포함한 다양한 현안을 논의했다.

이번 시·도지사 간담회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다섯 번째로 열렸다. 이날 오전 부산 누리마루 APEC 하우스에서 개최된 이 자리에는 16개 시·도지사들을 비롯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및 기획재정부 장관과 관계부처 장관, 청와대 수석·비서관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다른 일정이 있어 김희겸 경기도 행정제1부지사가 대신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에 앞서 규제자유특구 전시관을 20여분간 관람했다. 이 자리에서 특구로 지정된 지역의 시·도지사들은 직접 해당 지역의 핵심기술 사례들을 설명·시연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강원(디지털헬스케어), 대구(스마트웰니스), 전남(e-모빌리티), 충북(스마트안전), 경북(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부산(블록체인), 세종(자율주행)이 규제자유특구로 채택됐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세계 최초의 '가스기기 무선 제어 기술 표준'을 선도하겠다고 밝혔고, 이에 문 대통령은 "성공만 한다면 산업 현장과 국민들 안전에 큰 도움 되겠다. 꼭 성공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원격 의료를 소개하자 "국민과 의료인 모두 만족하게 준비해달라"고 말했고, 권영진 대구시장이 첨단의료복합단지를 설명하자 "원격진료 규제특구인 강원도와 서로 잘 접목하면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김영록 전남도시장은 초소형 전기차 등 'e-모빌리티'를 소개하면서 부품 국산화를 추진하겠다고 다짐했고, 이철우 경북도지사도 자동차 배터리 리사이클링과 관련해 언급했다. 이 밖에 이춘희 세종시장은 자율 주행 기술을, 송철호 울산시장은 수소 경제를, 오거돈 부산시장은 블록체인을 설명 설명했다.

이들은 이어서 발표 및 토론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문 대통령과 시·도지사들은 이 자리에서 가벼운 농담을 주고 받으며 비교적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최문순 지사가 "이 자리에 '감자' 출신이 많다. 홍남기 부총리와 최종구 금융위원장, 김우영 자치발전비서관이 있다"고 말하자 문 대통령 역시 환하게 웃으며 "강원도 전성시대네요"라고 말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제가 국회 있을 때 지역특구법을 대표 발의해 개정했는데 정작 이번에 경남은 (선정에서) 탈락했다"고 말해 좌중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시·도지사들은 최근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규제과 관련한 언급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박남춘 인천 시장은 "불법적인 일본 수출 규제를 극복하고 경쟁력을 향상하는 계기가 되도록 인천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일본과 무역전쟁 상황에서 원천기술 중요성이 새삼 부각됐다"고 말했다.

아울러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오거돈 시장을 향해 "이번에 부산의 경우에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무서워서 그런지 금융위 관련 규제는 아예 허들을 너무 낮춰버려서 약간 아쉬운 점이 있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시도지사 발표 후 답변을 통해 규제자유특구 지원과 관련 "당장 금년도 하반기 예산이 필요할 거 같아 지자체 금년 목적 예비비로 7개 지자체에 대해 예비비를 지원하는 작업을 검토하고 있다"며 "이번 주에 검토가 거의 끝나 다다음주 국무회의 때 예비비가 지원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내년도 소요 예산은 물론 2020년 예산 편성 작업도 진행되고 있는데, 관련 예산이 지원이 차질 없이 되도록 반영하겠다"며 "연내에 특구로 지정된 지자체에 대해선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2020년도 예산에 들어갈 수 있도록 저희가 최대한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장기미집행 공원 실효 지원과 관련해선 "여러 가지 대안을 같이 놓고 지자체를 지원할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이 있는가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재정 분권에 대해 "지방소비세 10% 지자체에 주면 재원 8조 4000억 정도가 지방으로 가고, 지방 이양 사업으로 약 3조5000억이 내년 예산에 반영될 것"이라며 "중앙정부는 굉장히 여건이 어려워져 저희가 타격이 있지만, 지자체로선 재정분권을 본격 실시하는데 차질 없도록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smile@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