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61796 0252019072453961796 01 0101001 6.0.9-release 25 조선일보 42407116

美볼턴, 강경화 만나 "세계 곳곳 도전 있어도 한미동맹 굳건"

글자크기
조선일보

존 볼턴(왼쪽)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4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외교부 청사에서 면담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24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만나 "미국의 목표와 한국의 목표는 이 지역의 평화를 지킨 굳건한 한미동맹으로 나아가는 것이고, 앞으로도 계속 그러고 싶다"고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강 장관을 만나 "세계 이곳저곳에서 많은 도전이 있지만, 한국과 미국이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믿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강 장관과의 면담을 마치고 취재진과 만나 "광범위한 이슈에 대해 매우 생산적인 토론을 했다"며 "앞으로의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강 장관은 볼턴 보좌관에게 "매일 많은 일이 벌어지는 아주 중요하고 어려운 시기에 한국에 왔다"면서 "한미동맹 정신에 기반해 이 모든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을 거라 확신하고, 매일 이런 도전에 직면할수록 한미동맹이 더욱 더 굳건해지는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오늘 면담에서는 한미동맹과 관련한 다양한 이슈를 논의할 뿐 아니라 북한 문제에 있어서 (한국이) 전폭적으로 지원한다는 확신을 드리고 싶다"고 했다. 강 장관은 또 "이 지역뿐 아니라 도전과 갈등이 발생하고 있는 호르무즈 해협과 같은 다른 지역에서도 리더십을 발휘해주는 데 감사하다"며 "그 지역을 안정시키려는 당신의 리더십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말했다.

50분 가까이 이어진 이날 면담에는 한국 측에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김태진 북미국장, 김정한 아시아태평양국장, 이재웅 방위비분담협상 TF 부대표 등이 배석했다. 미국 측에서 매슈 포틴저 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 얼 매튜스 NSC 국방정책전략담당 선임 보좌관, 앨리슨 후커 NSC 한반도 보좌관,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등이 함께 했다.

[변지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