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60793 0532019072453960793 02 0203001 6.0.9-release 53 노컷뉴스 0

경찰 "유니클로 '립스틱 제품 훼손' 불매운동과 무관"(종합)

글자크기

50대 여성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취지로 경찰 진술

수년간 우울증 치료 받아오다 길에서 주은 립스틱으로 범행

CBS노컷뉴스 고무성 기자

노컷뉴스

립스틱으로 훼손된 유니클로 매장 진열상품.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니클로 매장의 흰색 양말 수십켤레 등을 빨간 립스틱으로 훼손한 혐의를 받는 50대 여성의 범행은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무관한 것으로 조사됐다.

수원남부경찰서는 재물손괴 혐의로 A(50, 여)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10일과 20일 수원시의 한 유니클로 매장에서 진열된 양말 수십켤레와 의류 수십벌을 두 차례에 걸쳐 립스틱으로 줄을 그어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니클로 매장 측은 지난 21일 40만 원 상당의 의류가 훼손됐다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 사건은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이후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확산한 가운데 발생하자 국내에서 고조되고 있는 반일 감정과 관련있는 범행이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었다.

그러나 경찰은 이 사건이 불매운동과 관련성이 낮은 것으로 판단했다.

A 씨는 수년간 우울증 치료를 받아오다 우연히 길에서 주운 립스틱으로 범행을 저질렀으며, 과거 해당 유니클로 매장을 방문한 적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경찰은 A 씨가 스트레스로 인한 이상 행동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A 씨도 경찰 조사에서 "내가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유니클로는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이후 우리나라 국민들로부터 불매운동의 주 타깃이 된 의류 유통업체다. 최근에는 한 임원이 '한국에서의 불매운동이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 발언해 국민들의 공분을 사기도 했다. 이에 유니클로는 두 차례에 걸쳐 사과문을 발표한 바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