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60163 0032019072453960163 01 0107001 6.0.13-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볼턴, 정경두 면담 때 韓 호르무즈 파병 언급 안 해"(종합)

글자크기

국방부 "양측 한일 및 한미일 안보협력 발전 위해 긴밀협력"

軍 내부적으로 파병문제 검토…청해부대, 호르무즈로 전환 가능성

연합뉴스

국방부 청사 떠나는 볼턴 보좌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김동현 기자 =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4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면담 때 호르무즈 해협의 한국군 파병 문제는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에 따르면 볼턴 보좌관이 이날 국방부 청사를 방문해 정 장관을 면담하면서 미국이 이란에 대응한 호르무즈 해협 호위연합체 구성과 관련해서 한국의 파병을 공식 요청할지에 관심이 쏠렸지만, 볼턴 보좌관은 한국군 파병 문제는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군 당국은 그간 미국의 정식 파병 요청은 없었지만, 호르무즈 해협에서 한국 유조선 보호를 위해 국군 파병 문제를 내부적으로 검토해왔다. 아덴만 해상에서 해적으로부터 상선 보호 임무를 수행하는 청해부대의 작전구역을 호르무즈 해협으로 전환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 달 중순 청해부대 30진으로 파병되는 한국형 구축함 강감찬함(4천400t)이 호르무즈 해협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또 볼턴 보좌관과 정 장관의 면담에서는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국내 일각에서 파기 주장이 일고 있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문제도 거론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영공 침범 문제에 대한 상황 공유도 없었다.

정 장관과 볼턴 보좌관은 면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프로세스를 추진하는 데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으며, 한미일 3국의 안보 협력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국방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정 장관이 볼턴 보좌관을 접견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한미 양국 간 공조를 포함한 양국 간 주요 안보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양측은 굳건한 한미동맹 관계가 한반도 안보 상황의 역동적인 변화를 견인하였다고 평가하면서, 앞으로도 한미의 공동 목표인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달성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양측은 한일 안보 협력을 지속 유지해 나가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하면서, 한일 및 한미일 안보 협력 발전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볼턴 보좌관은 정 장관과 면담을 마치고 나오면서 기자 질문에 "광범위한 이슈에 대해 매우 생산적인 대화를 했다"고 말했다. 면담에는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도 동석했다.

볼턴 보좌관은 국방부 방명록에 '조국을 위해 헌신한 용감한 한국의 애국자들에게 행운을 빈다'는 글도 남겼다.

연합뉴스

정경두 국방장관과 볼턴 미 국가안보회의 보좌관
(서울=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4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를 방문한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과 접견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7.24 [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