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57712 0032019072453957712 03 0304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삼성전기, 2분기 영업이익 30% 감소…"주요 IT 수요 둔화"(종합)

글자크기
연합뉴스

[삼성전기 제공]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최재서 기자 = 삼성전기[009150]는 올해 2분기 연결 영업이익이 1천452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9.8%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4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1조9천577억원으로 8.2% 늘고 당기순이익은 3천67억원으로 133.5% 증가했다. 전분기보다는 매출이 7.8%, 영업이익이 40.1% 줄어들었다.

삼성전기는 "정보기술(IT) 업황 둔화와 적층세라믹캐패시터(MLCC) 수요 회복 지연으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부문별로는 MLCC가 포함된 컴포넌트 부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0%, 전분기 대비 7% 감소한 7천816억원이었다. 스마트폰 업체 등 주요 IT 거래선의 수요 둔화가 MLCC 매출 감소로 이어졌다고 회사는 전했다.

모듈 부문 매출은 오포, 비보, 샤오미 등 중화권 업체에 카메라 모듈을 신규 공급하고 멀티카메라 판매가 확대되면서 전년 동기보다 33% 증가한 8천112억원이었다.

다만 갤럭시S10 판매 둔화로 플래그십 모델용 카메라와 통신 모듈 공급이 줄어들어 전분기 대비로는 매출이 15% 감소했다.

기판 부문 매출액은 중앙처리장치(CPU)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용 패키지 기판 공급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16% 증가한 3천468억원을 기록했다.

삼성전기는 "하반기는 MLCC 판매가 일부 개선될 것으로 보이고, 자동차용 MLCC 공급도 지속 확대할 예정"이라며 "카메라 모듈 고사양화도 지속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jae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