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57158 0562019072453957158 01 0101001 6.0.18-RELEASE 56 세계일보 42407116 false true false false 1563945315000 1563948512000 popular

"얼빠진 정부의 얼빠진 안보"…나경원, 볼턴 만나 '한미동맹' 중요성 강조

글자크기
세계일보

나경원(사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중국·러시아 군용기가 동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을 무단 진입한 사건을 두고 “얼빠진 정부의 얼빠진 외교정책이 빚어낸 비극적인 현실”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이번 영공 침범 사건은 중국과 러시아가 군사 연대 체제를 공고히 하고, 북·중·러 결속을 한국과 미국에 과시한 것”이라며 “물불 안 가리는 돌격대장식 외교가 결국 우리 안보의 틈을 내보였다”고 논평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사건은 결국 와해되는 한·미·일 삼각공조의 틈을 파고들어서 자유동맹의 연결고리를 끊어내겠다는 의도”라며, 중국과 러시아를 향해 “대한민국 주권을 침해한 명백한 도발에 대해 강력히 경고한다. 동북아 평화를 심각하게 뒤흔드는 무책임한 군사적 위협으로 즉각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하라”고 요구했다.

또 독도를 ‘일본의 고유 영토’라 주장하며 자위대 군용기를 긴급 발진한 일본 정부를 향해서도 “여전히 과거 식민지 강탈 망령을 떨치지 못했느냐”며 “이 기회를 틈 타 독도를 넘보는 일본도 강력 규탄한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중국과 러시아의 영공 침범 사건은)동맹과 우방을 업신여기는 이 정권이 자초한 위기”라며 “한마디로 얼빠진 정권의 얼빠진 안보정책이 빚어낸 비극적 현실”이라고 비난 수위를 높였다.

이어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왜 이번에는 제대로 된 말 한마디도 안하고 있는지 궁금하다. NSC(국가안전보장회의)는 왜 열리지 않았나”라고 우리 정부에 물었다.

또 “지금 대한민국이 처한 안보 위기를 보면 ‘주변 열강에 먹잇감으로 전락한 구한말 조선’ 같다”라고 했다.

세계일보

나 원내대표는 “이제 ‘왕따 외교’로 모자라 ‘왕따 안보’로 가고 있다”라며 “사회주의 경제실험도 모자라 고립무원 안보실험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날 국방위 위원들을 중심으로 중 러 영공침공에 대한 규탄 결의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이날 한국을 방문 중인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과 만나 화제가 됐다.

이 자리에서 그는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는 한·미·일 삼각협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하는 한편, 중·러 영공침범 사건을 두고 ‘한미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 원내대표는 “한미동맹 없는 대한민국은 바람 앞의 촛불”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