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56593 0092019072453956593 03 0304001 6.0.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3944498000 1563944514000 popular

4시간 지나서야 사과한 쿠팡…공지 하나 없었다

글자크기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손정빈 기자 = 쿠팡이 24일 발생한 '품절 대란' 논란에 대해 "고객 여러분께 불편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 사과한다"고 했다. "장애 원인은 쿠팡의 재고 데이터베이스와 관련된 기술적 문제"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오류 발생 4시간이 넘도록 공지 조차 없어 비판을 피하기는 어렵다는 지적이다.

쿠팡은 이날 오전 7시께부터 판매 상품 재고가 '0'으로 표시돼 주문과 구매가 되지 않았다. 쿠팡은 오류가 발생한지 네 시간이 지나도록 사과 한 마디 하지 않다가 논란이 커지자 오후 1시가 넘어서야 "앞으로 서비스 이용에 불편이 없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애초에 해당 문제를 파악하고 있었음에도 모바일 앱 등에 '공지'조차 하지 않아 논란을 키웠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는 물론 업계에서도 쿠팡의 이번 사태에 대한 대응이 부적절했다고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모바일 앱 등에 문제가 생긴 게 문제가 아니라 만약 이 문제가 불거지지 않았다면 해결이 될 때까지 얼렁뚱땅 넘어가려고 한 게 아니냐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상품 구매가 안 된다는 건 유통 회사 입장에서는 최악의 상황인데, 이에 대한 공지나 공식적인 사과가 몇 시간 동안 없었다는 이해하기 힘든 일"이라고 했다.

업계에서는 쿠팡의 이번에 발생한 "기술적 오류" 또한 이해하기 힘든 일이라고 짚었다. 반나절 가까이 상품 구매가 안 되는 건 e커머스가 생긴 이후 초유의 사태로 기술적인 문제라는 게 매우 심각한 상황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는 상황이다.

쿠팡은 "해당 장애는 당일 오전 11시께 복구되기 시작했으며 주문 및 구매가 정상화되는 중이다. 다만 아직 일부 서비스에 영향이 남아있어 완전한 정상화까지는 조금 더 시간이 걸릴 예정"이라고 했다.

jb@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