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55769 1112019072453955769 02 0201001 6.0.14-RELEASE 111 서울경제 52954208 popular

고유정 의붓아들 "10분 이상 전신 눌려 사망했다" 부검 결과 공개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의 의붓아들 A군에 대한 부검결과가 일부 공개됐다. A군은 엎드린채 10분 넘게 전신이 강하게 눌려 사망했을 가능성이 크다.

충북지방경찰청은 24일 “고유정의 의붓아들 A(5)군이 엎드린 채 전신이 10분 이상 눌려 질식사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소견을 받았다”고 전했다.

경찰은 지난 5월 1일 통보받은 국과수 정밀 부검 결과 “특정 부위가 아닌 전신이 10분 이상 강하게 눌렸을 가능성이 크고, 사망 추정 시각은 오전 5시 전후”라는 결과를 전달받았다고 설명했다.

충북지방경찰청 관계자는 “1차 부검에서는 ‘질식사 추정’이라는 소견을 받았고 자연사, 과실치사, 타살 등 모든 가능성을 열고 수사해왔다”며 “단순 변사로 결론 내린 적은 없다”고 말했다.

전날 현장사진을 입수한 언론 보도에서 드러난 의혹에 대해서도 조목조목 설명했다. 경찰은 A군의 몸에서 발견된 일혈점(붉고 조그만 점)은 질식사 시신에서 흔히 나타나는 현상으로, 타살의 증거로 단정 짓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목 부분의 멍 자국은 A군이 사망한 뒤 시반이 형성되면서 생긴 것으로, 부검 결과에서 경부 압박이나 폭행 흔적은 나오지 않았다. A군의 목 부위의 긁힌 자국은 무엇인가에 눌리는 과정에서 생긴 찰과상인지, 가려워서 긁은 것인지에 대해서는 수사 중이다.

상당경찰서 관계자는 “A군 사망 사건의 수사는 거의 마무리 단계”라며 “최종적으로 내용을 정리한 뒤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A군은 지난 3월 2일 오전 10시 10분께 청주에 있는 고씨 부부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집에는 고씨 부부뿐이었다.

고씨의 현 남편 B(37)씨는 당시 “아침에 일어나 보니 함께 잠을 잔 아들이 숨져 있었다”며 “아내는 다른 방에서 잤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이후 그는 “경찰 초동 수사가 나에게만 집중돼 이해가 안 됐다”며 ‘고유정이 아들을 죽인 정황이 있다’는 취지로 제주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해 수사가 진행 중이다.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