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54535 0232019072453954535 01 0104001 6.0.18-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63939000000 1563939017000 popular

孫 역습에 수세몰린 바른정당계…오신환 최고위원회의 불참

글자크기

당 윤리위원장에 안병원 임명

대표 권한이라 막을 방법 없어

바른정당계 혁신위 개입 조사할 듯

아시아경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최고위에 오신환 원내대표와 비 당권파 최고위원들은 불참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4일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안병원 전 국민의당 당무감사위원장을 당 윤리위원장으로 임명했다. 당내에서는 이번 인사가 유승민ㆍ이혜훈 등 바른정당계 의원들의 혁신위원회 개입 의혹을 조사하기 포석이라는 얘기가 나온다. 이에 반발해 오신환 원내대표를 비롯한 퇴진파는 최고위원회의에 모두 불참했다.


당권파 측 한 관계자는 이날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혁신위원회 개입 의혹은) 당대표 직속으로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거나 윤리위 소집을 통해 밝혀질 수 있는 문제"라며 "내부적 갈등이나 진실공방은 오래가서 좋을 것이 없고, 빨리 진상규명을 통해 이 상황을 정리하는 것이 낫다"고 말했다.


당규에 따르면 윤리위원장은 당대표가 최고위원회와의 협의를 거쳐 당외 인사 가운데 임명하도록 돼있다. 사실상 퇴진파는 손 대표의 윤리위원장 임명을 막을 방법이 없다. 지난 5월 하태경 최고위원이 손 대표의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에 대해 법원에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지만 기각된 바 있다. 오 원내대표는 전날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손 대표가 저렇게 버티고 있는 이상 어떻게 할 수 있는 것이 없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오 원내대표는 24일 오전 최고위원회의 불참 의사를 전격적으로 밝혔다. 그는 입장문을 통해 "손 대표가 당 정상화를 위해 가장 시급한 안건인 혁신안 의결은 회피하면서 기타 당무 안건들을 최고위원회의에 상정하는 것은 국민들 앞에서 고성을 주고받으며 쌈박질을 벌이는 추태를 또다시 보이자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혁신위원들도 수세에 몰리기는 마찬가지다. 장진영 당대표 비서실장은 이기인 혁신위원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할 방침이다. 장 비서실장은 이 혁신위원을 포함한 구혁모ㆍ권성주ㆍ김지나ㆍ장지훈 혁신위원 5인에 대해서는 위력에 의한 업무방해죄 고소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손 대표 측과 혁신위원들은 지난 22일 최고위원회의 직후 몸싸움을 벌였다. 혁신위원들이 '제1호 혁신안' 상정을 요구하며 손 대표를 가로막았고 이 과정에서 단식 11일째이던 권성주 혁신위원이 바닥에 쓰려져 119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혁신위는 이날 손 대표가 장 비서실장을 통해 권 혁신위원을 밀어 넘어뜨렸다고 주장하며 '살인미수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이에 대해 장 비서실장은 "제가 밀어서 넘어진 것이 아니라는 점은 영상을 통해 분명히 확인할 수 있다"며 허위사실 유포행위를 즉각 시정할 것을 요구했다. 이 혁신위원은 23일 "손 대표는 장 비서실장 뒤에 권 혁신위원이 있는 줄 알면서도 장 실장을 밀어내 권 혁신위원을 넘어뜨렸다"고 정정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