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53674 1102019072453953674 03 0301001 6.0.20-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63937200000 1563937264000 popular

수출물량·금액 두달째 나란히 내리막…하락폭 3년 5개월 만에 최대

글자크기
교역조건 19개월째 하락…반도체 단가·글로벌 수요 줄어

지난달 수출물량지수와 금액지수가 두 달 연속 동반 하락했다. 하락폭은 3년 5개월 만에 가장 컸다. 반도체 가격 하락이 지속되는 가운데 글로벌 수요가 감소한 영향으로, 수출대금으로 얼마나 수입할 수 있을지를 보여주는 교역조건은 19개월째 내리막을 걷고 있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2019년 6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량지수는 106.29로 전년동월대비 7.3% 하락했다. 지난 5월에 이어 두 달 째 내린 것으로, 하락폭은 2016년 1월(-7.6%) 이후 최대다.

조선비즈

부산시 강서구 부산신항의 모습/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출물량지수가 대폭 내려간 건 일부 전자기기 부문에서 중국측의 공급이 과잉된 영향이 컸다. LCD와 컴퓨터 주변기기, 정밀기기 등을 중심으로 컴퓨터, 전자및광학기기(-8.7%)의 수출물량지수가 하락했다. 다만 반도체를 포함한 직접회로의 경우에는 수출물량지수가 21.0%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 화학제품(-6.2%), 석탄및석유제품(-12.6%)의 경우에는 글로벌 수요 둔화와 특정 원료의 수출 감소로 수출물량지수의 하락폭을 키웠다. 반면 운송장비(1.8%)는 자동차 수출이 늘어나면서 석 달 째 상승세를 유지했다.

6월 수출금액지수는 103.65로 15.5% 낮아졌다. 이 역시 두 달 연속, 2016년 1월(-18.1%) 이후 최대폭 하락이다. 반도체의 단가 하락이 지속된 점이 주 원인으로 지목됐다. 컴퓨터, 전자및광학기기(-24.1%)가 전월(-25.0%)에 이어 두 달 연속 20%대 하락세를 보였다. 그 중 반도체를 포함한 집적회로의 수출금액지수는 23.3% 떨어졌다. 이와 함께 국제유가가 하락하면서 석탄및석유제품(-24.7%), 화학제품(-16.2%)의 수출금액지수도 낮아졌다.

한은 관계자는 "최근 우리나라 수출은 반도체 경기가 여전히 부진한데다 글로벌 수요 둔화가 확산되면서 전반적으로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했다.

조선비즈

한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입물량지수는 1년 전에 비해 6.7% 하락한 102.71로 집계됐다. 광산품의 수입물량지수가 12.8% 하락한 게 가장 큰 원인이다. 이란산 원유 수입금지조치로 원유 수입물량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같은 이유로 석탄및석유제품의 수입물량지수도 14.1%나 낮아졌다. 반도체 제조용 장비 수입이 줄면서 기계및장비(-14.2%) 수입이 줄었다. 운송장비(-22.4%)의 경우 수입차 수입 감소의 영향을 받아 수입물량지수가 낮아졌다.

수입금액지수는 111.34로 10.8% 하락했다. 유가하락의 영향으로 광산품(-16.6%)을 비롯해 석탄및석유제품(-21.8%), 화학제품(-5.4%)을 중심으로 수입금액지수가 내렸다.

국제유가와 반도체 가격 하락이 지속되면서 교역조건은 내리막을 걷고 있다. 상품 1단위를 수출한 대금으로 살 수 있는 수입품의 양을 뜻하는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1년 전보다 4.6% 하락한 89.96을 기록했다. 이는 2014년 8월(89.69) 이후 4년 10개월 만의 최저치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가 하락한 건 2017년 12월부터 19개월째로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2009년 12월~2012년 6월 31개월 연속 하락했던 시기 이후 최장기간이다.

수출 총액으로 수입할 수 있는 상품의 양을 나타내는 소득교역조건지수는 95.62로 11.6% 하락했다. 수출물량지수(-7.3%)와 순상품교역조건지수(-4.6%)가 모두 내려가면서 8개월 연속 내리막이다.

조은임 기자(goodnim@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