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53539 0032019072453953539 04 0401001 6.0.9-release 3 연합뉴스 0

대만, '리펑 사망' 중국 평가에 "잘못된 역사 인식 유감"

글자크기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중국 당국이 톈안먼(天安門) 사태 당시 강제진압을 주도한 리펑(李鵬) 전 총리의 사망과 관련, 과감한 조치로 동란을 막았다고 평가한 데 대해 대만 당국은 중국이 잘못을 뉘우치지 못하는 모습에 유감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리펑 전 중국 총리 별세
[AP=연합뉴스 자료사진]



24일 연합보 등 대만언론에 따르면 대만의 중국 담당부처인 대륙위원회는 전날 리펑 전 총리의 사망 관련 소식과 관련해 "중국의 역대 지도자의 행위에 대해서는 역사가 판단해 줄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이어 리펑 전 총리는 대만해협 위기 시 대만에 대해 언론으로 공격하고 무력으로 위협하는 문공무혁(文功武嚇)을 주장했던 인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륙위원회는 신화통신이 리펑 전 총리의 부고 기사에서 톈안먼 사태를 '반혁명폭동'으로 규정하고 유혈진압을 '과감한 조치를 취해 동란을 제지했다'고 평가한 데 대해 "중국 정권이 시종일관 역사적 과오를 직시하고 진심으로 회개하지 않는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이라고 언급했다.

앞서 전날 관영 신화통신은 1989년 톈안먼 사태 당시 시위대 진압을 지휘한 리펑 전 총리가 22일 노환으로 인해 향년 91세로 별세했다고 보도하면서 그를 '우수한 당원, 탁월한 영도자'로 묘사했고, 톈안먼 사태 당시 유혈진압을 주도한 것을 "과감한 조치"라고 긍정 평가했다.

한편 톈안먼 시위 학생 지도부 중 한 명으로 현재 미국에 거주 중인 왕단(王丹)은 23일(미국시간) 유튜브와 페이스북에서 "리펑은 '6·4(톈안먼) 학살자이자 망나니였다"고 혹평했다.

연합뉴스

리펑 전 총리의 사망에 관해 심경을 밝힌 왕단
[왕단의 유튜브 라이브 캡처]



왕단은 "(그는) 죽어서 마땅하다"면서 "내 평생 그를 절대 용서할 수 없다"고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jinbi1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