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53483 0562019072453953483 02 0201001 6.0.12-HOTFIX 56 세계일보 0 popular

"일본 역사왜곡·적반하장 경제보복 규탄" 마트노동자 '일본제품 안내 중단 선언' [사진in세상]

글자크기

'대형마트 3사 노동자, 매장 내 일본제품 안내를 중단 선언' / "강제징용 노동자에 대한 사과·배상없는 일본 규탄" / "일본 적반하장식 경제보복…국민적 공분"

세계일보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원들이 24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마트 서울역점 앞에서 피케팅을 하고 있다.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대형마트 3사 노동자들이 앞으로 매장 내 일본제품 안내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롯데마트·이마트·홈플러스)은 24일 오전 10시 서울 용산구 롯데마트 서울역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제징용 노동자에 대한 사과와 배상을 하지 않는 일본을 규탄하며 고객에게 일본제품의 안내를 하지 않겠다"고 알렸다.

세계일보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원들이 24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마트 서울역점 앞에서 '마트 노동자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세계일보

세계일보

마트산업노동조합 정민정 사무처장은 "일본의 적반하장식 경제보복으로 인해 국민적 공분이 매우 높다"며 "아베 정부는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배상하라는 한국 대법원의 판결을 문제 삼으며 일방적인 경제보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이어 "전국민적인 분노는 일본 상품 불매와 일본 여행 중단 등 자발적인 '일본 Boycott'으로 벌어지고 있다"며 "우리 국민들은 매우 분노하고 있다. 마트노동자들도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동참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세계일보

그러면서 "대형마트에서는 여전히 일본 제품이 판매되고 있고, 최근 이마트 양재점에서는 일본 맥주 할인 행사를 진행했다가 여론의 뭇매을 맞았다"며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대형마트 3사에 국민적 분노에 동참해 일본 제품의 판매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세계일보

마트산업노동조합 김기완 위원장은 "100여년 전 침략을 또다시 당할 수 없다는 국민적 울분이라고 생각한다"며 "당시 수백만 명의 조선인 노동자들이 끌려가 강제노역을 당했다. 이런 역사가 되풀이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세계일보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강규혁 위원장은 "우리는 고객이라는 국민을 만나는, 가장 많이 마주하는 친근한 노동자"라며 "아베 정권 조치에 맞서 대형마트 내 일본제품 안내를 거부하겠다는 것은 사회 조직 노동자들로서 우리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마트산업노조 롯데마트 원주점 직원 김모씨는 "일본 경제보복 이후 한 주에 400여개 팔리던 일본산 아사히 맥주가 50개 정도로 판매량이 줄었고, 일본산 맥주들도 4분의1 수준으로 줄었다"며 "일본제품들의 판매중지 등 대국민 정서에 맞는 행동들을 선제적으로 단행, 롯데가 일본 기업이 아님을 똑똑히 알려야 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계일보

세계일보

세계일보

세계일보

마트노조는 기자회견 이후 'No #Boycott Japan 우리 매장에서는 일본제품을 안내하지 않겠습니다' 문구가 담긴 손 피켓을 들고, 일본산 식품·전자·생활용품에 'No Boycott Japan' 스티커를 부착하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글·사진=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