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53471 0032019072453953471 01 0102002 6.0.10-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러시아 "기기 오작동, 침범 의도 없었다…깊은 유감표명"(종합)

글자크기

러 차석 무관, 국방부에 밝혀와…"즉각 조사 착수해 필요 조치할 것"

"중국과의 계획된 연합비행 훈련…계획 경로대로였으면 이런 상황 없었을 것"

연합뉴스

KADIZ 무단 진입한 러시아 'TU-95'폭격기
(서울=연합뉴스) 지난 23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중국 H-6 폭격기와 러시아 TU-95 폭격기 및 A-50 조기경보통제기 등 군용기 5대가 동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했으며, 이 과정에서 러시아 A-50 1대는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두 차례에 걸쳐 7분간 침범했다. 사진은 러시아 TU-95 폭격기 모습. [일본 방위성 통합막료감부 제공자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러시아 정부는 자국 군용기가 23일 두 차례에 걸쳐 한국 영공을 침범한 데 대해 한국 정부에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고 청와대가 24일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러시아 차석 무관이 전날 오후 3시께 국방부 정책기획관에게 "러시아 국방부가 즉각적으로 조사에 착수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혀왔다"며 이같이 전했다.

윤 수석은 "러시아 차석 무관은 '기기 오작동으로 계획되지 않은 지역에 진입한 것으로 생각한다'며 '한국 측이 가진 영공 침범 시간, 위치 좌표, 캡처 사진 등을 전달해주면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말했다.

러시아 측은 "이번 비행은 사전에 계획된 것으로, 중국과의 연합 비행 훈련이었다"면서 "최초에 계획된 경로였다면 이런 상황이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윤 수석은 언급했다.



연합뉴스

[그래픽] 한국방공식별구역과 주변국 방공식별구역



러시아 측은 "러시아는 국제법은 물론 한국 국내법도 존중한다"면서 "의도를 갖고 침범한 것은 아니다. 러시아는 이번 사안과 관계없이 한국과의 관계가 발전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윤 수석은 설명했다.

윤 수석은 또한 "러시아 정부는 '우리가 의도를 갖지 않았다는 것을 한국 측이 믿어주길 바란다'고 전해왔다"며 "'동일한 사안이 발생하지 않도록 한국-러시아 공군 간 회의체 등 긴급 협력체계가 발전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러시아가 공식적으로 우리 영공 침범을 인정한 것인가'라는 물음에 윤 수석은 "러시아의 공식적인 입장이 나온 뒤에 말씀드리겠다"고만 대답했다.

아울러 "러시아 무관의 언급 중 '적절한 사과와 유감 표명은 러시아와 외교부와 국방부, 언론을 통해 나올 것'이라는 부분이 있다"고도 말했다.

윤 수석은 '국방부가 이런 내용을 왜 밝히지 않았는가'라는 물음에는 "국방부가 밝힐 줄 알았는데 '굳이 밝힐 필요가 있는가'라고 판단해 발표하지 않은 것 같다"라며 "러시아와 조율해 발표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각에서 (러시아 군용기의 영공 침범 시) NSC(국가안전보장회의)가 열리지 않았다고 비난하는 보도가 있는데, 전체 상황은 이렇다"고 부연했다.

연합뉴스

[그래픽] 중·러 KADIZ 침범 관련 주변국 상황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