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53026 0182019072453953026 03 0302005 6.0.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63936262000 1563936370000 popular

[중고차 시장의 명암-下] 투명해지는 중고차시장 소비자도 웃는다

글자크기
매일경제

현대캐피탈 인증중고차. [사진 제공 = 현대캐피탈 인증중고차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동차 품질 향상과 더불어 합리적인 소비 지향 문화로 중고차 시장은 해마다 성장하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자동차 이전등록 대수는 2007년 185만3772대에서 2018년 377만107대로 10년 동안 2배 이상 성장했다. 중고차의 경우 신차와 비교할 때 성능은 큰 차이가 없지만 가격 부담을 줄일 수 있어 '가성비'를 중시하는 소비자들 사이에서 인기다. 하지만 이런 급성장 이면에는 그림자도 있다. 시장의 성숙도가 함께 따라주지 못하면서 여러 부작용이 생겨나고 있다. 허위매물 출현과 고금리 금융 구조 등의 대표적이다. 두 차례 거쳐 중고차 시장의 명(明)과 암(暗)을 살펴본다.[편집자주]

#직장인 A씨는 중고차 매매 사이트에서 저렴한 매물을 보고 매매단지를 찾았다가 사기를 당했다. 중고차 매매업체에서는 A씨가 봤던 차량의 결함 등을 핑계로 광고와는 다른 차량을 더 높은 가격에 구매하도록 했다. 개인사업을 하는 B씨는 타던 수입차를 판매하기 위해 중고차 거래 사이트에 판매글을 올렸다가 시운전을 핑계로 한 사기범에게 차량을 도난당했다.

이같이 중고차 거래와 관련한 사기는 잊을만하면 발생한다. 특히 휴가철에는 더욱 기승이다. 미끼용 허위매물로 다른 차량을 비싸게 강매하거나 개인 간 거래에서 차량을 도난당하는 등 피해사례는 다양하다. 중고차금융을 이용하는 소비자가 금융사별 금리를 비교하지 못하고 대출 모집인이 안내하는 고금리의 금융사를 선택하는 경우도 있다. 중고차 사기와 고금리 금융이 시장 전체에 만연한 것은 아니지만 이로 인해 시장 참여자간의 불신이 쌓이고 전체가 혼탁해지는 결과를 가져왔다. 하지만 금융당국의 '중고차 대출 영업 관행 개선' 추진과 함께 업계 선두 주자들의 자정노력이 시작되면서 작은 변화도 감지되고 있다.

24일 중고차 시장 등에 따르면 중고차 거래 시장의 급성장 이면에 자리 잡은 불신과 폐해를 바로잡기 위한 움직임이 다방면에서 일어나고 있다. 정부는 중고차금융을 포함한 대부중개수수료 상한제와 허위매물로 호객행위를 하다가 적발되면 매매업자의 등록을 취소하는 중고차 시장 선진화 정책을 시행했다. 올해 5월에는 금융감독원과 여신금융협회, 캐피탈 업계가 함께 중고차 시장의 불건전한 영업 관행을 개선하기 위한 가이드라인을 발표했으며 9월부터 시행에 들어간다.

금감원은 이 가이드라인을 통해 일정 기간의 중개 실적에 연동해 중고차 대출 모집인에게 중개수수료 상한제를 우회해 지급하던 간접수수료에 제동을 걸었으며 대출한도도 중고차 시세의 110% 이내로 제한했다. 최신 중고차 시세에 기반한 합리적인 대출한도 산정으로 과다대출을 방지하는 한편 과도한 중개수수료 지급 방지 체계를 구축한 것이다.

중고차 시장의 신뢰를 높이기 위한 금융사의 자정 노력도 이어지고 있다. 중고차금융 실적을 올리기 위해 관행적으로 이뤄지던 불합리한 정책을 폐지하고 고객 중심으로 변화하는 것. 대표적인 사례가 현대캐피탈의 간접수수료 폐지 정책이다. 현대캐피탈은 간접수수료로 인해 소비자에게 고금리가 적용되는 것을 막기 위해 올해 2월부터 간접수수료를 없앴다. 이렇게 절감한 비용은 금리 거품을 빠지게 했다. 실제 현대캐피탈 중고차론 평균금리는 간접수수료 폐지 이전인 1월에 비해 2.1%p 낮아졌다. 또한 여신협회 공시실 자료에 따르면 현대캐피탈 중고차론을 이용한 소비자 중 약 30%가 8%를 밑도는 저금리를 이용하고 있다.

중고차 매매와 금융 이용 방식에도 새로운 변화의 바람이 일고 있다. 전통적인 오프라인 매매 방식을 넘어 다양한 형태의 온라인 플랫폼이 등장한 것. 플랫폼 간의 경쟁 과열로 간혹 허위매물의 문제점도 발생하지만 이를 정화시키려는 업계의 노력으로 시장은 점차 투명해지고 있다. 인증 제도를 통해 우수한 차량만을 선별하고 정가에 유통하는 '현대캐피탈 인증중고차'가 그 사례다. 현대캐피탈은 업계 최초로 '품질등급제'를 도입해 정밀검사를 마친 최상의 차량만을 제공하는 플랫폼을 구축했다. 오프라인 매장과 함께 차량 검색부터 결제와 배송까지 한 번에 할 수 있는 온라인 판매 채널을 병행해 운영함으로써 소비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KB캐피탈도 힘을 보태고 있다. 상당수 중고차 거래 사이트에서는 동일 차량이 다른 가격으로 중복 등록, 소비자가 중고차 구입 시 혼란을 겪게 만드는 경우가 많다. 실제 차량 소유주뿐만 아니라 알선 판매 방식으로 이뤄지는 경우가 적지 않기 때문이다. 이에 KB캐피탈은 실차주 위주로 매물을 등록할 수 있도록 KB차차차 시스템을 구축했다. KB차차차에서 제공하고 있는 실차주 매물들은 실차주 마크를 부착, 소비자가 쉽게 알선 매물과 구분해 거래할 수 있게 했다. 현재 KB차차차에서 중고차 실차주 매물은 75% 수준이며 회사 차원에서 실차주 매물을 확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보상 프로그램을 통해 허위매물 퇴출에도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

판매자나 금융 중개인이 주도하던 중고차 시장은 이제 소비자 중심으로 변하는 중이다. 긍정적인 변화를 위해 금융당국과 금융사 등 시장 참여자들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중고차 시장에 불고 있는 변화의 바람이 불투명한 레몬마켓을 투명하고 합리적인 구조로 안착시킬지 귀추가 주목된다.

[디지털뉴스국 전종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