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52010 0012019072453952010 01 0101001 6.0.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63934920000 1563950649000 popular

‘친일 프레임’ 전전긍긍 한국당, ‘친중 프레임’으로 반격

글자크기


경향신문

24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일본 수출규제대책 특별위원회’에서 황교안 대표가 정진석 위원장, 신각수 부위원장 등 참석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교안 “친일-반일 편가르기에 대비한 방안” 당부

자유한국당이 24일 중국·러시아 군용기가 전날 카디즈(방공식별구역) 및 영공을 침범한 것에 대한 문재인 정부 대응을 두고 ‘친중 프레임’을 폈다. 정부가 공식 항의 등 필요한 대응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한국당이 최근 일본 경제보복 국면에서 ‘친일 프레임’ 공세를 받다가 반격을 시도하는 모양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대책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이 정권과 더불어민주당은 우리 당에 대해 저자세니 팀킬이니 하면서 비난하고 있다. 우리 당이 언제 일본에 굴복하자고 했나”라며 “민주당은 과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태 당시 중국까지 달려가서 우리 정부를 비난하고 중국에 엎드리지 않았나. 그게 바로 저자세이자 팀킬”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 정권의 친일 프레임이 의도하는 바가 분명하다. 광복절까지 공세를 강화할 가능성이 크다”며 “이 정권의 친일·반일 편 가르기에 대응해 국민 여론을 올바르게 이끌어갈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손자병법도 ‘싸우지 않고 이기는 게 최선’이라고 했다”며 “당당하게 우리 입장을 지켜나가면서도 한미동맹과 한미일 공조의 틀 안에서 외교적으로 풀어나갈 지혜로운 방안을 고민해달라”고 당부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중진의원 회의를 주재하면서 “중·러의 무력 시위와 영공 침범은 결국 와해되는 한·미·일 삼각공조의 틈을 파고들어 연결고리를 끊는다는 의도다. 중·러 군사적 연대 체제를 더욱 공고히 하고 북·중·러 결속을 한·미에 과시한 것”이라며 “전통적 우방국인 일본에 대해선 위험할 정도의 강경발언까지 쏟아낸 문 대통령이 중·러의 명백한 영공 침범에 대해선 왜 제대로 된 말 한마디조차 못하냐”고 했다.

중진 의원들도 “일본 경제제재를 연일 강도 높게 비판하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이럴 때 우리를 침범한 중·러에 대해선 왜 함구하는지 의문”(심재철 의원), “중·러의 의도적 침입은 분명한 주권 침입이다. 과연 문재인 정부가 어떻게 대처할지를 지금 국민은 주시하고 있다”(정우택 의원)며 정부 대응이 미진하다는 비판을 쏟아냈다.

‘친북 프레임’도 가세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전날 신형 잠수함을 공개한 것을 두고는 “그 흔한 경고 한번 못했다”(나 원내대표), “NSC(국가안전보장회의)도 안 열고 항의성 브리핑도 안했다”(심 의원), “왜 꿀먹은 벙어리처럼 가만 있느냐”(국회 국방위원회 간사 백승주 의원) 등 비판이 나온 것이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근처 영공을 침범했는데, 일본놈들이 자기네 땅에 들어왔다고 발광하는 걸 보고도 아무 말도 못한 문 대통령! 그대야말로 친일파 아닌가! 선대인께서 친일파였다고 하던데 한나라 대통령이나 되는 분께서 그러시면 되겠는가!”라고 쓰며 ‘친일 프레임’ 되갚기도 시도했다. 민 대변인은 욱일승천기를 배경으로 문 대통령, 박원순 서울시장, 민주당 홍영표 의원(전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이 ‘친일파 후손’이라고 주장하는 사진을 함께 올렸다.

허남설 기자 nsheo@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