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50314 0032019072453950314 04 0401001 6.0.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3933059000 1563934854000

中닝보에 포은 정몽주 동상 제막…"한중 우호관계 촉진"

글자크기

닝보일보 "정몽주, 16년간 사신으로 6차례 명나라 방문"

연합뉴스

中 닝보에 정몽주 동상 제막
[닝보일보 웨이보 캡처]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고려말 학자인 포은 정몽주(1337~1392)를 기념하는 동상이 최근 중국 저장성 닝보(寧波)에 세워진 것으로 전해졌다.

24일 현지매체 닝보일보에 따르면 동상 제막식은 지난 20일 닝보시의 해사 민속박물관 등이 있는 칭안(慶安)회관에서 열렸다.

닝보일보는 "정몽주가 16년간 사신으로서 6차례나 명나라를 방문해 양국 우호 관계를 촉진했다"면서 "정몽주는 징항(京杭) 대운하를 타고 남쪽으로 내려와 저둥(浙東) 운하를 거쳐 밍저우(明州·닝보의 옛이름)에 도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600여년이 지난 지금 정몽주의 후손이 닝보에 동상을 선물한 것은 한·중 문화교류의 연속"이라면서 "운하와 해상 실크로드가 연결됐다는 역사적 증거"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닝보는 대운하의 남쪽 끝 출항구이자 해상 실크로드의 출발항이고, 닝보항과 저둥운하는 당·송나라 시기부터 외국 사신과 상인의 주요 상륙항이자 내륙과 통하는 주요 항로였다는 게 닝보일보 설명이다.

칭안회관과 닝보대학 과학기술학원은 이날 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정몽주가 닝보로 온 '운하'·'해상 실크로드'의 발자취를 찾아서" 문학작품 공모전 시상식도 열었다.

bs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