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48067 1102019072453948067 03 0301001 6.0.18-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63930120000 1563930153000 popular

중국發 세계경제 둔화 우려 확산…하반기 전망도 '암울'

글자크기
미·중 무역갈등으로 촉발된 글로벌 교역 둔화로 세계 경제 성장에 대한 눈높이가 낮아지면서, 한국 경제의 하반기 전망도 불투명해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중국 등 신흥국 경제의 성장세가 급격히 위축되고 있는 점을 주목하고 있다.

중국 등 신흥국발(發) 글로벌 성장 둔화는 하반기 국내 경기에 적잖은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가뜩이나 불안한 국내 경기 흐름이 더욱 악화될 수 있다는 의미다. 일각에서는 한국은행이 하향 조정한 성장률 전망치 2.2%도 달성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 23일 발표한 수정 경제전망에서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3%에서 3.2%로,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3.6%에서 3.5%로 조정했다. IMF는 지난 4월 발표한 경제 전망에서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을 3.7%에서 3.3%로 0.4%P(포인트) 하향 조정한 바 있다.

조선비즈

23일(현지시간) 칠레의 산티아고에서 기타 고피나스 국제통화기금(IMF) 수석 이코노미스트(가운데)가 'IMF 세계 경제 전망 업데이트'를 설명하고 있다. IMF는 이날 "글로벌 경제의 하강 위험이 강화됐다"면서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로 3.2%를 제시했다. 지난 4월의 전망치보다 0.1%포인트 낮아진 수치다. /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IMF가 중국 등 신흥국 경제의 성장 둔화에 대한 경고음을 높였다는 점을 주목하고 있다. 미국을 포함한 선진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종전의 1.8%에서 1.9%로 높였으나 신흥국 경제는 성장률 전망치를 4.4%에서 4.1%로 0.3%P 낮췄다.

신흥국 대표 주자인 중국의 성장률 전망치는 6.3%에서 6.2%로 하향조정 했다. 6.2%는 중국이 개혁·개방을 시작한 이후 가장 낮은 경제성장률이다. 최근 한국과 교역규모가 크게 늘어난 아세안 지역 성장률도 5.1%에서 5.0%로 하향조정됐다. 신흥국 경제의 성장 둔화가 세계경제 성장에 대한 IMF의 눈높이를 낮추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이다.

IMF는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미국의 관세 부과가 신흥국 성장둔화로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미·중 무역전쟁 여파로 인한 교역 위축이 선진국보다는 신흥국 경제에 더 강한 충격을 주고 있기 때문이다. IMF는 선진국 경제의 경우 올해 교역 증가율이 지난 4월 전망치(2.8%)에 비해 0.6%P 낮은 2.2%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신흥국 경제는 교역 증가율이 4월 전망치(4.3%)에 비해 1.4%P 낮은 2.9%로 둔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신흥국이 선진국에 비해 무역전쟁 충격을 더 많이 받을 것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IMF는 이번 전망에서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공개하지 않았다. 공식적으로는 지난 4월 발표한 2.6%의 전망치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오는 10월 발표되는 수정 전망에서는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가 2%초반으로 하향 조정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의 1, 2위 수출 시장인 중국과 아세안 등 신흥국 경제 위축이 국내 경기에 적잖은 부담이 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중국 등 신흥국의 성장 둔화는 가뜩이나 장기간 마이너스(-) 행진을 하고 있는 수출 침체의 충격을 가중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들어 대(對)중국 수출은 매월 두 자릿수의 감소율을 보이고 있다. 지난 21일 발표된 20일 기준 7월 수출 실적에서도 대(對)중국 수출은 전년대비 19% 감소한 바 있다.

조선비즈

IMF 수정 경제전망 /기재부 제공



이 때문에 신흥국발(發) 세계 경제 성장 둔화는 하반기 경제 전망을 어둡게 만드는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를 2.5%(이하 전년비)에서 2.2%로 하향 조정한 한국은행은 하반기에는 상반기보다 성장 둔화 흐름이 완화될 것으로 봤다. 상반기 1.9%인 성장흐름이 하반기에는 2.4% 수준으로 올라갈 것이라는 게 한은이 예상한 성장경로다. 한은은 일본의 수출규제, 반도체 가격 부진 등 경기하방 위험이 존재하지만, 하반기에는 분기별 0.9~1.0%(전기비)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중국과 아세안 등 신흥국 경제 불안이 가중될 경우 국내 경기는 한은 전망보다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크다. 대 중국, 대 아세안 수출 감소폭이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경우 분기별 1.0% 성장이 어려워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한 경제연구원 고위 관계자는 "한은이 전망치로 제시한 분기별 1.0%에 가까운 성장률은 경기가 안정적인 회복 흐름을 유지하고 있을 때 나타날 수 있는 수치인데, 최근의 글로벌 경기 위축 등을 감안하면 다소 낙관적인 전망으로 느껴진다"면서 "올해 성장률이 2.0%에 도달하지 못할 가능성을 염두에 둘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세종=정원석 기자(lllp@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