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46635 0032019072453946635 01 0104001 6.0.13-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알릴레오 접는 유시민…전열 정비해 총선 앞두고 '컴백'

글자크기

9월 하순께 '시즌 2' 선보일 듯…코너 신설하고 보조MC 추가

'총선방송' 이미 예고…영향력 제고 위한 '완급조절' 관측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24일 녹화를 끝으로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를 일단 접는다. 전열을 정비해 내년 총선 직전 '시즌 2'를 띄울 계획이다.

노무현재단 등에 따르면 유 이사장은 이날 알릴레오 29회 방송 녹화를 마치고 휴식기에 들어간다.

유 이사장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시즌 1을 보완해 시즌 2를 선보일 것"이라며 "올가을 추석을 지날 때쯤 방송을 재개할 것 같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 이사장은 기존 알릴레오의 명칭이나 배포 방식 등 큰 틀의 콘셉트를 유지하되 코너를 추가하고 보조 진행자를 두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반적으로 콘텐츠 역량을 보강해 기성 언론이 주목하지 않지만 실제로는 중요한 쟁점으로 판단되면 이를 주도적으로 의제화할 수 있는 강력한 채널을 만들겠다는 취지다.

다만 유 이사장 측은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와의 공동방송 등은 논의하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1월 알릴레오 방송을 시작해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가짜뉴스'를 바로 잡는 '고칠레오'도 병행해 시너지를 냈다.

2만명이 채 되지 않았던 노무현재단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알릴레오 시작 후 급증해 최근 85만명을 돌파했다.

알릴레오를 계기로 유 이사장에 대한 정계 복귀설에도 불이 붙었다.



유 이사장 본인은 여러 자리에서 "직업으로서의 정치는 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지만, 알릴레오 방송 자체가 고도의 정치 행위라는 평가 속에 내내 대중의 관심을 받았다.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도 상위권에 올라 알릴레오 외에 별다른 정치 활동을 하지 않고도 유력 후보로 꼽히는 '저력'을 보여줬다.

유 이사장이 계획대로 오는 9월 하순께 알릴레오 시즌 2로 돌아올 경우 총선 레이스에 본격 돌입하는 시기와 맞물려 또다시 정치권에 상당한 파장을 일으킬 전망이다.

높은 인지도와 막강한 영향력을 바탕으로 여권을 측면 지원하는 역할을 자처할 가능성이 크다.

유 이사장 스스로 지난 5월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에서 "총선이 다가오면 알릴레오에서 총선 특집 방송을 꾸준히 하겠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이 잠시 휴식기를 갖기로 선택한 것은 최근 알릴레오에 대한 폭발적인 관심이 다소 사그라진 것을 고려할 때 '2보 전진을 위한 1보 후퇴'라는 관측도 나온다. 영향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완급을 조절하는 차원이라는 해석이다. 유 이사장은 '대선에 출마할 생각이면 너무 빨리 움직였다'는 일각의 지적에 "제가 진짜 대선에 출마할 의사가 있으면 절대 이런 식으로 안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유 이사장이 콘텐츠를 흥행시킬 줄 아는 것 같다"며 "총선 국면에서 시즌 2가 나오면 선거 전략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합뉴스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