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41379 0032019072353941379 05 0501001 6.0.9-release 3 연합뉴스 0

[광주세계수영] '평영황제'도 쑨양에 일침…"관중들 야유엔 이유가 있다"

글자크기

'시상식 거부'한 동료 스콧 지지…"그는 옳은 행동을 했다"

연합뉴스

시상대 내려온 던컨 스콧
(광주=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3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우승한 중국 쑨양(왼쪽 두 번째)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취재진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동메달을 차지한 영국의 던컨 스콧(오른쪽)은 쑨양을 둘러싼 도핑 논란을 의식한 듯 자리를 피하고 있다. 2019.7.23 mon@yna.co.kr



(광주=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평영 황제' 애덤 피티(25·영국)가 대표팀 동료 던컨 스콧(22·영국)의 '시상식 거부' 에 지지를 보내며 쑨양(28·중국) 비판에 동참했다.

피티는 23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평영 50m 준결승 레이스를 마친 후 공동취재구역 인터뷰에서 "스콧은 옳은 행동을 했다"고 지지 의견을 표명했다.

피티의 경기에 앞서 열린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쑨양은 1분44초93의 기록으로 리투아니아의 다나스 랍시스(1분44초69)에 이어 2위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하지만 랍시스가 부정 출발로 실격처리되면서 금메달은 쑨양에게 돌아갔다.

스콧은 러시아의 마르틴 말류틴과 100분의 1초까지 같은 기록(1분45초63)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경기장을 찾은 중국 팬들은 쑨양에게 엄청난 환호를 보냈지만, 그를 향한 야유도 상당했다.

이어진 시상식에서 스콧은 시상대에 오르지 않았다. 다른 선수들이 쑨양과 함께 모여 기념사진을 찍을 때도 스콧은 멀찍이 덜어져 허공을 응시했다.

전날 맥 호턴(호주)이 자유형 400m에서 쑨양에게 밀려 은메달을 딴 후 시상식에서 취한 행동과 같았다.

연합뉴스

50m도 순항하는 피티
(광주=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3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평영 50m 준결승에서 영국의 애덤 피티가 역영하고 있다. 2019.7.23 jieunlee@yna.co.kr



대기 장소에서 레이스를 준비 중이던 피티 역시 이 장면을 봤다. 그는 "스콧은 옳은 행동을 했다"며 동료를 두둔했다.

피티는 "사람들이 쑨양에게 야유를 보내는 데는 이유가 있다"며 "그는 이 스포츠를 계속해야 할지를 자문해봐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스포츠선수들은 목소리를 낼 자격이 있다"며 "스콧은 오늘 자신의 목소리를 냈다. 쑨양에게 야유를 보낸 관객들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번 대회 평영 100m에서 금메달을 수확한 피티는 23일 열린 평영 50m 준결승에서도 26초11의 압도적인 기록으로 결승에 올라 2관왕 전망을 밝혔다.

trau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