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41100 1092019072353941100 04 0401001 6.0.14-RELEASE 109 KBS 0

일본, WTO 회의 겨냥 여론전 가열…불매운동 폄훼까지

글자크기

[앵커]

일본은 WTO 회의를 겨냥해, 안팎에서 여론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도쿄에서는 외교관들을 불러서 설명하고, 해외에선 일본 공관 직원들이 언론사를 돌면서, 기존 주장을 되풀이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황현택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일본 해외 공관들의 외교관들이 주요 외신사들을 직접 찾아다니며 배포한 자료입니다.

한국 수출 규제는 정당하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양국 신뢰 관계가 훼손됐고, 한국의 수출 관리상 '부적절한 사안'이 발견됐다"는 기존 주장을 반복합니다.

자료에 '강제징용', '대북제재 위반'은 명시하지 않았지만, 대신 구두로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세코 히로시게/일본 경제산업상 : "특히 '무역 관리'는 기술적 측면의 내용이기 때문에 일본 언론뿐 아니라 (해외 언론에도) 충실히 입장을 설명하려고 합니다."]

아베 총리는 어리석은 무역전쟁을 그만둬라, 아베 총리가 시작한 싸움이니 먼저 조치를 취해 결자해지하라, 유력 외신들의 이런 비판이 이어지자 일본 정부가 급히 여론전에 나선 걸로 보입니다.

WTO 일정에 맞춘 듯 제 3국을 상대로 한 여론전은 이 뿐만이 아닙니다.

어제(22일)는 일본 외무성과 경제산업성이 도쿄 주재 각국 대사관의 외교관들을 한데 모아 설명회를 개최했습니다.

일본 언론은 10여 개국이 참석했다고 전했는데, 한국 대사관은 초청 대상에 없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일본의 3대 경제단체 중 하나라는 경제동우회 대표는 기자회견까지 열어 한국의 거세진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을 폄훼했습니다.

[사쿠라다 겐고/일본 경제동우회 대표간사 : "좋은 물건은 사고 싶어지는 것이 당연합니다. 정치적 이유에 의한 에너지로 (불매 운동이)오래 지속될 걸로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는 이 때문에 "일본 경제에 피해는 없을 것이다", "수출 규제 조치는 한국과 협상할 일도 아니"라며 일본 정부를 두둔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황현택 기자 (news1@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