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40817 0372019072353940817 06 0602001 6.0.9-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여름아 부탁해' 이영은, 이채영에 "김사권과 이혼 못해" 복수 시작(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1='여름아 부탁해'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이영은이 김사권과 이혼하지 못함을 통보했다.

23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서여름(송민재 분)의 입양불가판정을 받고 좌절하는 왕금희(이영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따라 왕금희는 여름이를 다시 보육원에 데려다 줘야만 했다.

그리고 여름이의 입양불가판정이 나온 것은 전부 주상미(이채영 분) 탓이었다. 오대성(김기리 분)은 "얼마 전에 여름이가 미아 신고된 적이 있다. 애가 가출한 마당에 그런 집에 입양 허가를 내주겠냐."고 전화로 보고했다. 주상미의 사주를 받은 오대성이 미아 신고 사실을 보육원에 제보했던 것.

한편 주상원(윤선우 분)은 이 모든 일이 누나 주상미의 소행임을 눈치챘다. 이후 한달음에 주상미에게 달려간 주상원은 "입양원에 여름이 미아 신고 제보한 게 누나냐. 도대체 이렇게 까지 하는 이유가 뭐냐."고 분노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상미는 뻔뻔한 태도를 보였고, 주상원은 "누나가 사과 못하면 내가 다 말할 것"이라고 왕금희에게 전화를 걸었다. 왕금희는 사건 전말을 듣지 못했지만, 금방 끊긴 전화 속 주상미와 주상원의 대화에 무언가를 눈치챘다.

한준호(김사권 분) 역시 입양불가판정을 알게 됐다. 왕금희의 모 나영심(김혜옥 분)은 제보자로 주상미를 의심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한준호는 "상미씨 그런 사람 아니다. 복지사들 앞에서도 여름이 입양을 위해 우리 관계 숨겼던 사람"이라고 주상미를 감쌌다.

왕금희는 모든 것을 짐작한 채로 주상미를 찾아왔다. 주상미는 "내가 제보한 게 맞다. 난 공익제보를 했을뿐."이라고 뻔뻔하게 응대했다. 주상미는 "네가 내 사과를 꼭 받아야겠다면 사과하겠다. 미안하다. 됐지 그럼? 더 할말있냐"고 뻔뻔한 태도를 유지했다. 이에 왕금희는 "나 한준호 못 놔주겠다. 한준호랑 이혼 못한다. 나한테 여름이는 내가 살아있는 마지막 이유. 넌 그걸 빼앗았다. 그런데도 내가 너가 원하는대로 이혼해줄 거라 생각하냐. 한준호 너한테 절대 못보내니 결혼 꿈도 꾸지 말라. 내가 당한 만큼 너도 당해야 공평하지 않겠냐"고 소리쳤다. 이어 왕금희는 "끝까지 불륜녀로 살라. 그게 내가 할 수 있는 복수"라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