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40699 0432019072353940699 02 0201001 6.0.9-release 43 SBS 52954208

고유정 측, 첫 재판서 "우발적 살해…시신 훼손 사실 인정"

글자크기

<앵커>

전 남편을 숨지게 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기소된 고유정의 재판이 시작됐습니다. 쟁점을 정리하는 공판 준비기일이어서 고유정 대신 변호사만 출석했는데, 고유정 측은 우발적으로 벌어진 범행이었다는 주장을 되풀이했습니다.

JIBS 하창훈 기자입니다.

<기자>

고유정 측 변호인은 검찰이 주장하는 계획적 범행이나 범행 동기에 대해 강력 부인했습니다.

수박을 써는 과정에서 전 남편이 성폭행을 시도해 우발적으로 살해한 것이며, 이에 대한 설명은 다음 재판 때 하겠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전 남편을 살해한 뒤 혈흔을 청소하고 두 차례에 걸쳐 시신을 훼손한 사실은 인정했습니다.

[고유정 측 국선변호인 : 가해자로서 큰 잘못을 했고, 그에 대해서는 본인의 잘못을 알고 상당히 부끄러운 마음을 가지고 있긴 한데, 그래도 본인도 억울한 마음이 있는 것은 사실인 것 같습니다.]

그러나 검찰은 철저한 계획하에 벌어진 극단적 인명경시에 의한 살인이라고 규정하며 앞으로 재판 과정에서 이를 증명할 증거들을 제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도 우발적 범행이라는 주장과 배치되는 행동에 대해 다음 재판 때 정확히 설명해 달라고 고유정 측 변호인에게 요구했습니다.

[강문혁/피해자 유족 측 변호인 : 범행 도구를, 그다음에 범행 방법을 검색한 내역들이 있다고 하는데, 왜 이런 검색을 하게 됐는지를 보다 상세히 밝혀줄 것을 재판부에서 (고유정 측에) 요청했습니다.]

고유정이 직접 출석하는 본격적인 공판은 다음 달 12일 열리며 방청권 소지자에게만 방청이 허용됩니다.

(영상취재 : 김기만 JIBS)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SBSX청년 프로젝트] 당신의 이야기를 기다립니다 →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