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40446 0722019072353940446 01 0101001 6.0.20-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63881220000 1563887659000 popular

러 군용기 독도 영공침범…군, 한국전쟁 후 첫 '경고사격'

글자크기

국방부 발표와 시간대별로 본 침범 및 경고사격 상황



[앵커]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인근 우리 영공을 침범해 우리 공군의 전투기 18대가 출격하는 일이 오늘(23일) 벌어졌습니다. 러시아 군용기는 모두 7분 동안 우리 영공에 머물렀는데 공군 전투기는 수백 발의 경고 사격을 했습니다. 우리 전투기가 출격해 다른 나라 군용기에 경고 사격을 한 건 한국전쟁 이후 처음있는 일입니다. 조금 앞선 시각, 러시아와 중국 폭격기 4대가 카디즈, 즉 우리측 방공식별구역에 무단으로 들어왔습니다. 중국과 러시아 공군기가 마치 연합훈련을 하듯 편대 비행을 한 것 역시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이 와중에 일본은 독도가 자기들의 영토라고 주장하면서, 남의 영공에서 왜 한국군이 경고 사격을 했냐고 항의하기도 했습니다.

먼저 긴박했던 오늘 상황을 정제윤, 김소현 기자가 차례로 전해드립니다.

[기자]

오전 6시 44분, 중국 군용기 2대가 이어도 북서쪽에서 카디즈, 우리측 방공식별구역으로 진입합니다.

30분 뒤인 오전 7시 14분, 카디즈를 빠져나가 자디즈, 일본측 방공식별구역의 대마도 남쪽을 비행합니다.

다시 30여 분 뒤인 오전 7시 49분, 중국 군용기는 카디즈에 재진입했다가 8시 20분에 빠져나갑니다.

오전 8시 33분, 중국 군용기가 러시아 군용기 2대와 카디즈 북쪽 외곽에서 합류합니다.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 총 4대는 앞뒤로 편대 비행을 하다 오전 8시 40분에 카디즈에 함께 들어옵니다.

레이더에 군용기가 잡히자 우리 공군은 KF-16과 F-15K 등 전투기를 출격시켰습니다.

순차적으로 모두 18대가 떴습니다.

공군 중앙방공통제소는 카디즈에 무단 진입한 군용기에 대해 지속적으로 무선 경고방송을 했습니다.

하지만 아무런 응답이 없었습니다.

합참 관계자 "중국 군용기는 20여 회, 러시아 군용기에 대해선 10여 회 경고방송을 했다"

오전 9시 1분, 러시아 조기경보기 한 대가 또 카디즈로 들어옵니다.

오전 9시 4분, 앞서 들어와있던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 4대는 울릉도 남방에서 카디즈를 빠져나갑니다.

5분 뒤 카디즈에 들어와있던 러시아 조기경보기가 독도 영공을 침범합니다.

경계비행 중이던 우리측 전투기가 러시아 조기경보기에 대해 플레어 10여 발과 기총 80여 발을 경고 사격합니다.

플레어란 적의 미사일을 피하기 위한 섬광탄인데 이번 같은 경우, 위협용으로 사용됐습니다.

경고 사격이 시작되자 9시 12분에 카디즈를 빠져나갔던 러시아 조기경보기는 9시 33분부터 다시 독도영공을 침범합니다.

이때 우리측 전투기가 다시 플레어 10발과 기총 280여 발을 경고 사격했습니다.

긴장이 최고조에 달한 상황에서 경보기는 4분간 머무르다 다시 나갑니다.

9시 37분 독도 영공을 벗어나 북쪽으로 비행하다 오전 9시 56분 카디즈를 빠져나갔습니다.

합참 관계자 "타국 군용기가 우리 영공을 침범한 사례는 처음"

합참은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가 동시에 카디즈에 진입한 것도, 우리 전투기가 다른 나라 군용기에 사격을 한 것도 한국전쟁 이후 처음있는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승우·곽세미·신재훈·배장근)

◆ 관련 리포트

중·러, 핵미사일 탑재 가능한 전폭기로…이례적 도발 왜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204/NB11855204.html

◆ 관련 리포트

독도 하늘, 3개국 공군기 23대 '대결'…긴박했던 당시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203/NB11855203.html

◆ 관련 리포트

"남의 영공 왜 총 쐈나"…일본, 이 와중에 또 영토도발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201/NB11855201.html

정제윤, 김영석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