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40394 0372019072353940394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태양의 계절' 하시은, 오창석 천륜 끊은 母이상숙 악행 알게 되나(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태양의 계절'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하시은이 오창석의 출생의 비밀에 접근해갔다.

23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에서는 오태양(오창석 분)이 양지가의 친손주임을 알게 된 최태준(최정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최태준은 "처음부터 접근한 것. 그런데 어디까지 알고 있는 걸까. 제 출생의 비밀까지 알고 있는 건 아니겠지"하며 오태양에 대해 고민했다.

이후 최태준은 오태양과 만날 것을 제안했다. 오태양을 만난 최태준은 "당신의 정체 알게 됐다. 김유월(오창석 분). 복수하려는 마음 이해하지만 과거의 일로 지금의 자신을 망치지 말라"고 경고 아닌 경고를 했다. 하지만 오태양은 "내가 제임스 오가 아니라 김유월이라고 밝히라. 그럼 내가 왜 정체를 숨기게 됐는지를 밝히겠다"고 당당하게 대처했다. 오태양이 돌아간 뒤, 최태준은 "최광일(최성재 분) 승계 작업을 더 서둘러야겠다"고 양지로지스를 상장을 본격적으로 준비했다.

채덕실(하시은 분)은 홀로 보육원 원장님을 만났다. 채덕실은 "오태양의 말이, 해마다 생일 때면 어떤 아주머니가 선물을 들고 오셨다더라. 그 분에 대해 알려달라"고 물었다. 채덕실은 그 아주머니를 오태양의 생모로 짐작했다. 보육원 원장님은 "그 쪽이 원하지 않을 수도 있다. 확인 후 다시 연락을 드리겠다"고 답했다.

한편 오태양은 윤시월(윤소이 분)이 보육원 봉사를 삼 년 전까지 이어왔음을 알게 됐다. 삼 년 전부터 갑작스레 봉사를 관뒀다는 말에 오태양은 "3년 전이라면 내가 한국에 돌아왔을 떄. 나 때문에 연락을 끊은건가." 짐작하며 밤잠을 이루지 못했다.

윤시월은 아들 지민과 함께 오랜만에 보육원 봉사활동을 갔다. 그리고 보육원을 찾은 오태양과 만났다. 오태양은 "여기 잊지 않고 찾아줘서 고맙다"고 윤시월과 훈훈한 인사를 나눴다. 윤시월 역시 오태양의 딸 이름을 물으며 "앞으로는 네 딸과 오면 되겠다"고 뒤돌아섰다. 오태양은 윤시월의 뒷모습을 미련 가득한 눈빛으로 바라봤다.

채덕실은 과거 보육원으로 오태양을 찾아오던 아주머니의 성함을 알게 됐다. 채덕실은 "임미란(이상숙 분)"이라는 이름을 듣자마자 자신의 엄마를 의심 가득한 눈으로 쳐다봤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