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40393 0032019072353940393 05 0510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광주세계수영- 쑨양, 1위 선수 실격으로 자유형 200m 2연패

글자크기
연합뉴스

쑨양 대회 2연패
(광주=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23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중국의 쑨양이 금메달이 확정되자 환호하고 있다. 2019.7.23 yangdoo@yna.co.kr



(광주=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중국 쑨양(28)이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에서 1위 선수의 실격으로 2연패를 달성했다.

쑨양은 23일 오후 광주광역시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4초93의 기록으로 리투아니아의 다나스 랍시스(1분44초69)에 이어 2위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하지만 곧바로 랍시스가 부정 출발로 실격처리되면서 쑨양이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3위였던 일본의 마쓰모토 가쓰히로(1분45초22)가 은메달을 차지했다.

빈 손으로 마칠 뻔했던 마르틴 말류틴(러시아)과 던컨 스콧(영국)은 100분의 1초까지 똑같은 1분45초63의 기록으로 동반 동메달을 수확했다.

쑨양의 순위가 1위로 정정되자 중국 팬들 사이에서 환호가 터졌다.

반면 도핑 회피 의혹 등 끊이지 않는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쑨양의 금메달을 곱지 않은 시선으로 보는 관중도 적지 않았다. 쑨양을 향한 야유도 만만찮았다.

어찌 됐든 쑨양은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회에 이어 대회 2회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은메달을 딴 2015년 러시아 카잔 대회부터 시작하면 3회 연속 세계선수권대회 이 종목에서 메달을 땄다.

이번 광주대회에서 남자 자유형 400m 종목 최초로 4연패를 달성한 쑨양은 자유형 200m 우승으로 2관왕에 올랐다.

아울러 자신이 세계선수권대회 수집한 총 금메달 수를 11개로 늘렸다.

이는 남자 선수 중에서는 호주의 수영영웅 이언 소프와 함께 역대 3위에 해당한다.

개인·단체전을 통틀어 역대 남자 선수 최다 금메달리스트는 무려 26개를 딴 '수영황제' 마이클 펠프스(미국)다. 2위는 라이언 록티(미국·18개)다.

개인전으로 좁히면 11개 금메달을 모두 개인종목에서 딴 쑨양이 록티(10개)를 제치고 펠프스(15개)에 이어 2위로 올라선다.

쑨양은 이날 오전 열린 자유형 800m 예선에서 7분48초12로 전체 8위를 차지하고 결승에 턱걸이해 24일 오후 3관왕에 도전한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