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40294 0432019072353940294 04 0401001 6.0.20-RELEASE 43 SBS 0 true false true false 1563880671000 1563888860000

독도=日 영공?…"韓 경고사격 극히 유감" 적반하장 日

글자크기

<앵커>

그런데 러시아 군용기가 오늘(23일) 독도 영공을 침범한 것을 두고 사실 이번 일과는 관련 없는 제 3자인 일본이 우리에게 거칠게 항의했습니다. 독도는 일본 땅인데 왜 그 영공에서 한국 전투기가 허락도 없이 사격을 했냐는 억지 주장을 펼친 겁니다.

일본 반응은 유성재 도쿄 특파원이 전하겠습니다.

<기자>

일본 자위대는 오늘 오후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러시아와 중국 군용기의 궤적을 표시하며 독도를 일본에서 부르는 이름인 '다케시마'로 표기하고, 러시아 A-50 조기경보 통제기가 일본 '영공'을 침범했다고 명시했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관방장관도 오후 정례 기자회견에서 러시아 군용기가 '시마네현 다케시마' 주변 영공을 침범했다고 주장하며, 자위대가 군용기를 긴급 출격시켰다고 밝혔습니다.

자위대기의 비행 지역과 긴급 발진 시점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전투기의 경고 사격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했습니다.

[스가/日 관방장관 : 한국 군용기가 경고사격을 실시한 것에 대해, '다케시마'의 영유권에 관한 일본의 입장에 비춰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으며 극히 유감스럽다.]

일본은 문제를 일으킨 러시아에 항의하는 한편, 외무성이 주일 한국 대사관에 주한 일본대사관은 한국 외교부에 각각 항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사태에서 제 3자일 수밖에 없는 일본이 이렇게 적반하장 격 과민 대응에 나선 것은, 독도가 한일 간의 영유권 분쟁 지역임을 대내외에 다시 각인시켜 국제 문제로 확산시키려는 전략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문현진, 영상편집 : 김호진)

▶ 한일 갈등으로 생긴 '한-미-일 안보 균열' 노리나
▶ 볼턴 방한 몇 시간 전 '러 영공 침범'…美도 '심기 불편'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SBSX청년 프로젝트] 당신의 이야기를 기다립니다 →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