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39370 0022019072353939370 04 0401001 6.0.9-release 2 중앙일보 0

자위대기 못오는데···한·러 독도상공 충돌에 日 "韓 왜 나서나"

글자크기

고노 외상 "일본 영공, 한국이 왜 나서나"

통합막료감부, 독도 주변 '영공'으로 표시

스가 관방장관 "자위대기 긴급 발진했다"

어떤 기종, 어디로 몇 대 출격했는지 안 밝혀

독도 외곽 JADIZ 내에서 대응했을 가능성

중앙일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영공 침해를 두고 자신들의 '영공을 침범했다'는 논리를 펴며 한국에 강력히 항의했다. 고노 다로(河野太郎) 일본 외무상은 23일 오후 기자회견에서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식 이름)는 우리나라의 고유 영토로 영공 침해를 한 러시아에 대해선 우리나라가 대응해야하지, 한국이 거기에 무언가 조치를 한다는 것은 우리나라 정부 입장과 양립할 수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국군 합참에 해당하는 일본 통합막료감부도 이날 보도자료에서 독도를 중심으로 원형 표시를 한 뒤 '러시아기의 영공 침범'이라고 표현했다. 박영준 국방대 교수는 "독도 상공은 KADIZ(한국방공식별구역) 안에 있지만 JADIZ(일본방공식별구역) 안은 아니어서 자위대 항공기는 들어올 수 없다"며 "KADIZ와 JADIZ는 미국이 인정하는 공역으로 일본 측의 이런 주장은 기존 한·일 양국의 관행을 깨는 명백한 도발"이라고 말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이번 사태를 두고 일본이 과도한 반응을 보이는 것은 급속히 악화된 양국 관계와 관련이 있을 수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중앙일보

일본 통합막료감부가 23일 보도자료에서 러시아 A-50 조기경보통제기가 자신들의 '영공'을 침범했다며 독도 주변을 원형으로 표시했다. 선 표시는 러시아기의 이동 경로다. [일본 통합막료감부 보도자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한·러 공군기 간 일촉즉발의 상황이 벌어진 것과 관련해 “한국 군용기가 경고사격을 실시한 데 대해 다케시마 영유권에 관한 우리나라의 입장에 비춰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극히 유감인 (사안)"이라며 "한국에 강하게 항의하고 재발방지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해를 비행하던 러시아 군용기가 2번에 걸쳐 시마네(島根)현 다케시마 주변 영공을 침해했다”며 “(러시아 측에도) 엄중히 항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러시아와 한국에 각각 외교 루트를 통해 재발방지를 강하게 요구했다”고 강조했다. 일본이 독도 영유권을 내세우며 한국과 러시아에 동시 항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스가 장관은 이날 자위대기의 긴급 출동 사실도 언급했다. 그러나 어떤 종류의 군용기인지, 몇 대가 어디로 출격한 것인지 구체적인 내용은 전혀 밝히지 않았다. 통합막료감부도 이날 보도자료에서 '자위대 전투기가 긴급 발진했다'고만 알렸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일본의 주장과 관련해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의 고유 영토로서 일본의 주장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일본 측이 외교 채널을 통해 항의해 왔지만 우리 측은 이를 일축했다"고 밝혔다.

유지혜·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