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37148 0512019072353937148 04 0402001 6.0.14-RELEASE 51 뉴스1 0

러시아·중국 "한국 영공 침범 아니다" 발뺌(종합)

글자크기

러 국방부 "자국 군용기, 한국 전투기로부터 위협"

중국 외교부 "카디즈, 한국 영공 아냐"

뉴스1

니콜라이 마르첸코 러시아 공군 무관이 23일 러시아 군용기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무단 진입과 관련해 서울 합동참모본부로 초치되고 있다. 합참 관계자는 이날 "오늘 아침 중국 군용기 2대와 러시아 군용기 3대가 카디즈를 진입했으며 이 중 러시아 군용기 1대는 독도 영공을 침범해 우리 군이 대응했다"고 밝혔다. 2019.7.23/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중국과 러시아 정부가 23일 중국 군용기 2대와 러시아 군용기 3대가 한국방공식별구역(카디즈·KADIZ)과 독도 인근 영공을 수차례 진입했다는 한국군 발표에 대해 "해당 지역은 한국 영공이 아니다"라며 책임을 회피했다.

중국은 카디즈가 한국의 영공이 아니라고 강변했고, 러시아는 한국 공군 전투기로부터 위협을 당했다며 적반하장식 태도를 보였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카디즈는 영공이 아니며, 모든 국가가 그곳에서 이동의 자유를 누리고 있다"고 밝혔다. 영공을 무단 침범했다는 한국군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러시아 국방부 역시 이날 성명을 통해 "한국 전투기가 러시아 항공기를 위협하는 위험한 작전을 수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 조종사들이 러시아군의 중립 수역 상공 비행을 방해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며 "한국 조종사들이 러시아 폭격기와 교신하지 않았다"고 강변하기도 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중국 군용기(H-6 폭격기) 2대와 러시아 군용기(TU-95 폭격기 2대·A-50 조기경보통제기 1대) 3대가 이날 오전 카디즈로 진입했다. 이 가운데 러시아 A-50 조기경보통제기는 독도 영공을 2차례 침범했다.

이에 우리 공군기가 즉각 출격해 러시아 A-50 조기경보통제기 전방 1㎞ 거리로 360여발의 경고사격을 했다고 합참은 밝혔다.

뉴스1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ngela020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