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36891 1092019072353936891 04 0401001 6.0.20-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63868915000 1563869469000

WTO서 오늘 한일 격돌…“日 부당성·심각성 반박하겠다”

글자크기

[앵커]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를 정식 의제로 논의하는 세계무역기구의 회의가 조금 전 시작됐습니다.

수출규제 안건은 오늘 밤 늦게 다뤄질 것으로 보이는데 한일 대표단 사이에 치열한 공방이 예상됩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논의할 세계무역기구, WTO 일반 이사회가 조금 전 시작됐습니다.

우리 대표로는 김승호 산업부 신통상질서전략실장이 참석해 일본 조치의 부당성을 지적하고 신속 철회를 주장할 계획입니다.

특히 이번 수출 규제가 자유무역 정신에 위배된다는 점을 강조해 향후 WTO 제소 전 명분을 쌓겠다는 전략입니다.

[김승호/산업부 신통상질서전략 실장 : "일본의 주장에 대해 준엄하지만 기품있게 반박하겠습니다. 조치의 부당성과 심각성에 대해 평이하고 알기 쉬운 용어로..."]

일본 정부도 통상 업무를 담당하는 야마가미 신고 외무성 경제국장을 보내 방어에 나설 계획입니다.

스가 관방장관은 이번 이사회가 일본의 입장을 확실하게 설명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이번 조치가 안보를 위해 수출 관리 체제를 재검토 하는 것이라며 WTO 규정 위반이 아니라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이와 함께 일본 정부는 국제 여론전에도 나섰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외무성과 경제산업성이 각국 대사관 직원들을 모아 설명회를 열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수출 규제가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보복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는 자리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볼턴 미 국가안보보좌관이 어제 일본 주요 인사들을 면담한 가운데 이와야 일본 방위상은 오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의 파기'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이재희 기자 (leej@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