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34574 0092019072353934574 04 0405001 6.0.14-RELEASE 9 뉴시스 0

英, 카슈끄지 피살 이후 사우디에 1조원 규모 무기 판매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권성근 기자 = 영국이 사우디아라비아 반 체제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살해 이후 6개월간 사우디에 1조원 상당의 무기를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외무부는 지난해 10월 발생한 카슈끄지 살해 사건 이후 배후로 지목된 사우디 정부를 강력한 어조로 비난했지만, 사우디 정부와 변함 없이 거래를 해왔다고 이 신문은 지적했다.

인디펜던트는 비영리기구인 무기거래반대캠페인(CAAT) 자료를 인용, 영국 정부가 카슈끄지가 살해됐된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6개월간 사우디에 대한 6억5000만 파운드(약 9540억원) 규모의 무기 거래를 승인했다고 전했다.

사우디와의 무기 거래에는 5억551만 파운드 규모의 'ML4' 범주가 포함됐다. 이중에는 폭탄, 미사일, 폭탄, 어뢰 및 기타 폭발물이 해당된다.

이밖에 9200만 파운드의 'ML10' 범주도 거래에 포함됐다. 여기에는 군사용으로 설계됐거나 개조된 선박들이나 해군 특수장비가 들어갔다.

앞서 영국 정부는 올해 열린 세계 최대 규모 무기 전시회에 사우디 대표들을 초청해 빈축을 샀다.

영국 정부는 또 지난 6월 사우디에 대한 무기 판매는 불법이라는 항소법원의 판결에 반발한 바 있다. 항소법원은 사우디 주도 연합군이 전쟁 중인 예멘에서 인도주의 법률을 위반했는지 영국 정부가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며 이같은 판결을 내렸다.

CAAT의 앤드루 스미스는 "영국 외무부는 자말 카슈끄지 살해 사건에 대해 가장 강력한 어조로 사우디 정권을 비난했지만 영국 정부와 군수업체들은 계속해서 사우디와 거래를 했었다"고 말했다.

스미스는 "영국의 장관들은 수억 파운드의 무거거래를 승인해 사우디가 무기를 획득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ksk@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