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33727 0112019072353933727 02 0203001 6.0.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63864696000 1563864738000 popular

김성태 "억울하다" 호소 … 특혜 질문에는 "..."(종합)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임찬영 기자] ['KT 특혜채용' 질문에는 "말할 수 없다"고 회피…3시간여 1인 시위 후 자리떠나]

머니투데이

23일 오전 11시 서울 남부지검에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인 시위를 하고 있다/사진= 임찬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정감사 증인 무마 청탁 대가로 자녀의 특혜 채용을 한 혐의(뇌물수수) 재판에 넘겨진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검찰 앞에서 정치공학적 기소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딸의 특혜 채용 경위에 대한 질문에는 대답을 피했다.

김성태 의원은 23일 오전 11시쯤 서울남부지검 앞에 나와 "정치공학적 기소를 즉각 중단하라"며 1인 시위를 벌였다. 권익환 서울남부지검장의 퇴임식이 끝날 때까지 1인 시위를 이어갈 예정이었으나 2시간 만에 자리를 떠났다. 이 자리에는 이은재·임이자·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함께했다.

김 의원은 "검찰은 지금 무리한 기소를 감행하고 있다"며 "드루킹 특검 정치 보복과 대통령 측근 인사의 무혈입성을 노린 정치 공학적 기소다"고 주장했다.

이어 "수사과정에서 노골적으로 피의사실을 공표하고 언론과 여론 조작을 시도한 정치 검사를 즉각 수사하라"며 "권 지검장, 김범기 2차장검사, 김영일 부장검사 등 출세와 승진에 눈이 먼 정치검찰을 끝까지 쫓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검찰은 황당한 논리적 비약과 창의적·소설적 상상력으로 점철된 궤변을 하지 말라"며 "정치검사들을 이 땅에서 사라지게 하기 위해 국민의 이름으로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딸의 "KT 특혜채용에 직접 관여한 것 아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대답을 피했다. 김 의원은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면서도 "정치적 편향성을 가진 기자의 질문에는 대답할 수 없다"고 했다. 김 의원이 계속해 대답을 회피하자 한 취재진이 언성을 높였고 이를 보좌진이 막는 등 소란이 발생했다.

김 의원은 점심 식사 이후 이날 오후 3시에 열리는 권 지검장의 퇴임식 때 다시 오겠다며 자리를 떠났으나 끝내 돌아오지 않았다.

앞서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일)는 이달 22일 뇌물수수 혐의로 김성태 의원을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KT가 김 의원의 딸을 국회의원 직무와 관련해 부정채용한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검찰은 김 의원의 업무방해 및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는 인정할 증거가 없다고 판단하고 불기소 처분했다.

이에 김 의원은 이날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수사를 담당한 권 지검장, 김범기 제2 차장검사, 김영일 형사6부장 등 검찰 관계자를 피의사실공표 혐의로 고소했다.

임찬영 기자 chan02@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