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32106 0362019072353932106 01 0101001 6.0.9-release 36 한국일보 0

[단독] 손학규, 안철수계 윤리위원장 임명.. ‘유승민 정면 겨냥’ 포석

글자크기
한국일보

안병원 전 국민의당 당무감사위원장. 한국일보 자료사진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한 달 넘게 공석인 당 윤리위원장에 안병원 전 국민의당 당무감사위원장을 내정했다. 당내 독립기구인 혁신위원회에 유승민 전 대표가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진상조사에 착수하기 위한 사전 작업으로 해석되고 있다.

23일 바른미래당에 따르면 손 대표는 24일 최고위원회 협의를 거쳐 안 전 위원장을 윤리위원장에 임명할 예정이다. 이 같은 방침은 이날 최고위원들에게 통보됐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안 전 위원장은 바른미래당에는 합류하지 않았다. 손 대표와 특별한 인연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일보

바른미래당 당 혁신을 요구하며 단식 농성 중인 권성주(왼쪽) 혁신위원 등이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이동하는 손학규(오른쪽) 대표를 막아서며 대화를 요구하고 있다. 가운데는 이준석 최고위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른미래당 윤리위원장은 손 대표 측근인 송태호 전 위원장이 지난 6월 사퇴한 이후 한달 넘게 공석이었다. 손 대표가 위원장을 새로 임명하기로 한 것은 유 전 대표에 대한 진상조사에 착수하기 위한 성격이 짙어 보인다. 손 대표는 전날 임재훈 사무총장이 “유 전 대표가 주대환 전 혁신위원장에게 손 대표 퇴진 안을 혁신위에 상정해달라 요구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사실이라면 중대한 당헌ㆍ당규 위반”이라며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손 대표가 자신의 퇴진을 요구하는 당내 세력의 수장인 유 전 대표를 직접 겨냥한 셈이어서, 사실상 전면전을 선포한 것이란 해석이 나왔다.

유승민계 인사들은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이준석 최고위원 등은 “유 전 대표가 사실무근이라고 밝힌 의혹 제기는 전임 당 대표에 대한 흠집내기”라고 비판하며 임 총장 해임을 요구했다. 하지만 임 총장 측은 “필요하다면 증거도 제시할 것”이라며 맞받았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