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30527 0532019072353930527 02 0201001 6.0.9-release 53 노컷뉴스 0

문무일, 민갑룡 찾아 퇴임인사 …"검·경 왕래하며 지내길"

글자크기

역대 검찰총장 가운데 처음으로 퇴임인사 위해 경찰청 방문

민갑룡 경찰청장과 20분 가량 면담…민감 현안 논의 대신 '덕담'

CBS노컷뉴스 박성완 기자

노컷뉴스

문무일 검찰총장, 민갑룡 경찰청장과 기념 촬영.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무일 검찰총장이 23일 역대 총장 가운데 처음으로 퇴임인사차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을 찾아 민갑룡 경찰청장을 만났다.

두 사람은 그동안 검·경 수사권 조정 문제를 놓고 서로 다른 입장을 내비치며 미묘하게 대립해 온 사이지만, 이날만큼은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기도 했다.

문 총장은 오전 11시15분쯤 경찰청을 찾아 민 청장과 20분 정도 대화를 나눴다.

문 총장은 만남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내일 퇴임이어서 왕래차원에서 방문했다"며 "경찰이나 검찰이나 국민의 안전과 생명, 재산을 보호하는 게 첫 번째 임무다. 그런 임무를 서로 힘을 합쳐서 잘 완수하길 바라는 마음이고, 두 기관이 서로 왕래를 좀 하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민 청장은 "(문 총장은) 현장에서 일하는 경찰과 검사들이 자긍심을 갖고 잘 협력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도 목숨을 걸고 일하는 현장 경찰관들이 자긍심을 갖도록 만드는 게 조직 수장의 가장 큰 책무라고 생각한다. 서로 공감을 나누는 대화를 했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의 면담 과정에서 수사권 조정 등 민감한 문제는 언급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 총장은 민 청장에게 "(검찰총장 퇴임 후) 남은 현직 인사들에게 부담을 줘서는 안 된다. 후배들의 눈앞에서 빨리 사라져야 한다"는 취지의 말과 함께 "남은 임기 1년 동안 잘 마무리 하시라"는 덕담을 건넸다고 한다.

문 총장은 '경찰의 피의사실 공표사건을 검찰이 계속 수사해야 한다'는 대검 검찰수사심의위원회의 결론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도 "조사 중이기 때문에 제가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라며 즉답을 피했다.

한편 문 총장은 취임 초기인 2017년 7월에도 역대 총장 중 처음으로 취임인사차 경찰청을 찾아 당시 이철성 경찰청장을 만나 대화를 나눈 바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