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30467 0532019072353930467 03 0303001 6.0.9-release 53 노컷뉴스 0

이주열 "日 상황 악화되면, 기준금리 추가 인하 가능"

글자크기

경제성장률 추가 하향 조정 가능성도 시사

"부동산 시장 자금 쏠림은 제한적일 것…주의 깊게 볼 것"

CBS노컷뉴스 홍영선 기자

노컷뉴스

한국은행 이주열 총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일본의 수출 규제에 따른 부정적 영향이 확대할 경우 추가로 금리를 인하하고 경제성장률도 하향 조정 할 수 있다고 23일 밝혔다.

이주열 총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업무보고에서 "통화당국이 움직일 상황이 생기면 경제 상황에 따라 (통화 정책으로) 대응할 여력이 있다"며 연내 추가 금리 인하 가능성에 여지를 남겼다.

이 총재는 일본의 화이트 리스트 배제 문제가 현실화되면 우리 경제의 불확실성이 더 커지고 어려움이 가중될 텐데 추가 금리 인하 문제도 검토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냐는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한은은 지난 18일 금통위에서 경제 성장세와 물가상승압력이 당초 예상보다 약할 것으로 전망해 경기 회복을 뒷받침할 필요성이 커졌다고 판단해 기준금리를 1.50%로 인하했다.

이 총재는 올해 경제성장률 추가 하향 조정 가능성에 대해서도 "상황이 악화하면 그럴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일본의 수출 규제는 18일 내놓은 경제전망에 충분히 반영을 하지 못했다"며 "상황이 더 악화한다면 경제에 분명히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은은 18일 올해 한국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2.5%에서 2.2%로 낮춰 잡았다.

일본의 수출규제 후 금융시장 영향과 관련해서는 "일본계 금융기관의 영업자금흐름 투자전략을 3주 정도 모니터링했는데 현재까지는 그 이전과 다른 특이한 동향은 없다"며 "주가나 금리, 자금 흐름 등 특별히 우려할 만한 상황은 아니다"라고 이 총재는 설명했다.

금리 인하가 부동산 시장을 다시 자극할 가능성에 대해선 "금융 안정에 대한 정부의 정책 의지가 강하고 실물 경기가 미약한 상황인 점을 고려하면 부동산 시장도 (자금 쏠림 현상이) 어느 정도 제한적일 것으로 본다"며 "다만 단정할 수 없으니 주의심을 갖고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