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29486 0562019072353929486 04 0402002 6.0.18-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63858236000 1563858244000

중국 아재들 한여름 노출 패션 ‘베이징 비키니’ 단속 시작

글자크기
세계일보

상의를 접어 올려 배를 드러내는 남성들의 차림을 일컫는 ‘베이징 비키니’를 금지하는 움직임이 가시화하고 있다.

주로 중국의 나이 든 남성들이 여름철 더위를 식힐 목적으로 행하는 ‘베이징 비키니’는 공공장소 미관을 해친다는 지적을 끊임없이 받아왔다.

CNN 등 최근 외신 보도에 따르면 중국 일부 지방정부는 ‘베이징 비키니’ 복장이 도시 이미지를 해친다며 단속에 나섰다.

산둥(山東)성 지난(濟南)에서는 여름철 베이징 비키니 차림이 ‘비문명적’ 행동이며 시민과 도시의 이미지를 손상시킨다며 단속하기 시작했다.

화베이지구 톈진에서는 올초부터 상의를 입지 않고 맨몸으로 다니는 사람들을 단속했다. 실제 윗옷을 입지 않은 채 슈퍼마켓에 들어간 한 남성에게 미화 7달러(8200원)가량의 벌금을 내게 했다.

이를 두고 웨이보 등 소셜미디어에서는 대부분 “지지한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하지만 “더우면 상의를 조금 벗을 수도 있지, 벌금까지 물리는 건 지나치다” “셔츠를 입지 않는 게 에어컨을 켜는 것보다 탄소 배출량을 줄인다” 등 회의적인 목소리도 적지 않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사진=트위터 갈무리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