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27746 0032019072353927746 05 0501001 6.0.9-release 3 연합뉴스 0

[광주세계수영] 어른들과 겨룬 중학생 김민섭 "꼴찌했지만 괜찮아"

글자크기

여자 200m 자유형 조현주 "태풍 때문에 이동에 문제…아쉬워"

연합뉴스

'힘들었지만'
(광주=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23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접영 200m 예선에서 한국 김민섭이 경기를 마친 뒤 호흡을 고르고 있다. 2019.7.23 yatoya@yna.co.kr



(광주=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남자 경영 대표팀 최연소 선수인 김민섭(15·여수문수중)은 첫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기를 마친 뒤 "아쉽다"는 말을 되뇌었다.

김민섭은 23일 광주광역시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접영 200m 예선 4조에서 2분00초95의 기록으로 9명의 선수 중 가장 늦게 터치 패드를 찍었다.

그는 47명 중 32위를 기록해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경기 후 김민섭은 "훈련이 부족했던 것 같다"며 "특히 레이스 막판 힘이 들어 스피드를 올리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1분57초대 기록을 목표로 했는데, 생각보다 기록이 좋지 않아 매우 아쉽다"고 밝혔다.

김민섭은 남자 경영 대표팀 선수 중 유일한 중학생이다.

아직 성장 중이라 체격은 왜소하다. 신장이 170㎝에 못 미치고 근육도 완전히 발달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힘찬 레이스 펼치는 김민섭
(광주=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23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접영 200m 예선에서 한국 김민섭이 힘차게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2019.7.23 yatoya@yna.co.kr



김민섭은 이날 4조 9번 레인에서 경기를 치렀는데, 마치 골리앗 틈에 서 있는 다윗처럼 체격 차이가 확연히 드러났다.

그러나 김민섭은 경기를 포기하지 않았다. 9명 중 가장 느리게 움직였지만, 김민섭은 모든 힘을 다해 팔을 뻗었다.

체력을 모두 소진한 탓인지, 경기 후 김민섭은 한동안 가쁜 숨을 몰아냈다.

이날 경기장을 찾은 관중들은 김민섭의 첫 국제대회 도전에 많은 박수를 보냈다.

김민섭은 "한 번도 이렇게 많은 응원을 받은 적이 없었다"며 "오늘 경기를 경험 삼아 더욱 발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경기 마친 조현주
(광주=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23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여자 자유형 200m 예선에서 한국 조현주가 경기가 끝난 뒤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2019.7.23 yatoya@yna.co.kr



여자 200m 자유형에 출전한 조현주(19·울산시청)는 얼마 전 남해안에 상륙 후 소멸한 제5호 태풍 다마스 때문에 훈련 일정이 꼬였었다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2분03초16으로 61명의 출전 선수 중 32위에 머물러 준결승 진출에 실패한 뒤 "제주도에서 훈련하다가 태풍이 온 바람에 이동 일정이 뒤죽박죽 바뀌었다"며 "훈련 일정에 영향을 받아 컨디션 유지에 지장이 있었다. 매우 아쉽다"고 말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