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27604 0432019072353927604 07 0701001 6.0.10-RELEASE 43 SBS 34537392

[취재파일] 삼복더위가 정말 가장 더울까?…통계로 확인했더니 사실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늘(23일)은 절기상 일 년 중 가장 덥다는 대서입니다. 절기답게 무더위가 만만치 않은데요, 연신 흐르는 땀을 손수건으로 훔치는 분들이 여기저기 눈에 띱니다. 기온도 기온이지만 습도가 높아 불쾌지수를 높이거든요. 도심에 계신 분들은 에어컨이 내뿜는 열기까지 견뎌야 해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서울은 물론 전국 대부분 지역에는 폭염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낮 최고기온이 33도를 웃돌면서 피해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죠. 실제로 중복인 어제 강릉시 강문동의 기온은 35.7도까지 치솟았고 강릉과 속초의 기온도 35도를 웃돌았습니다. 서울도 공식관측소의 경우 31도를 기록했지만 도심인 중구 예장동 기온은 33.1도까지 올랐습니다. 오늘도 어제 못지않게 덥겠습니다.

낮 더위도 더위지만 밤에도 기온이 잘 내려가지 않으면서 강릉을 비롯한 동해안과 남부 내륙은 연일 열대야에 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습니다. 서울도 오늘 밤과 내일 밤에는 기온이 25도를 웃돌면서 열대야가 이어질 가능성이 큽니다.

그런데 사실 절기가 생각만큼 계절을 잘 반영하지는 못합니다. 예를 들어볼까요? 대서 다음 절기가 바로 입추인데, 입추 절기는 대서 보름 뒤에 찾아오니 다음 달 8일입니다. 일 년 가운데 가장 더운 8월 상순에 가을 절기인 입추가 떡 하니 자리 잡고 있는 셈입니다.

뭔가 잘못됐다고 느끼는 분들이 많을 텐데 그래서 삼복이 등장했습니다. 더운 시기의 시작이 초복이고, 초복부터 중복을 지나 말복에 이르는 시기, 즉 삼복이 일 년 가운데 가장 더우니 이 시기에는 삼복을 참고하라는 것이죠.

삼복은 24절기(節氣)가 아닌 속절(俗節)이라 하는데 잘 맞지 않은 절기와 날씨를 절묘하게 연결한 것으로 옛날 사람들의 지혜가 느껴집니다.

그렇다면 과연 삼복이 일 년 가운데 가장 더운 시기일까요?

결론부터 말하면 일부 남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삼복 기간이 가장 더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973년부터 지난해까지 6월부터 8월까지 여름철 3개월 동안을 대상으로 전국 46개 주요지역의 관측기온을 분석했더니 대부분 삼복 기간인 7월 12일에서 8월 11일까지 한 달 동안의 기온이 가장 높았습니다.

삼복 기간 중 최고기온은 30.1도로, 초복 전 최고기온 26.9도보다 3.2도가 높았습니다. 말복 이후 최고기온은 29.3도로 삼복 기간보다 0.8도 낮았습니다. 다만, 지역별로 살필 경우 서울과 강릉 광주 등 동쪽과 남서쪽 모두 삼복 기간이 가장 더웠지만, 부산은 따뜻해진 남해의 수온이 식는 데 시간이 걸리면서 이어지는 늦더위 때문에 말복 이후 최고기온이 삼복 기간 기온보다 0.2도가 높았습니다.

서울과 부산 강릉과 광주 네 개 지점의 평균기온 추세를 나타낸 그림에서는 기온이 어떻게 변해 가는지를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네 지역 조금씩 차이가 있지만, 초복을 기점으로 기온 상승 폭이 커지기 시작하고, 삼복 기간의 2/3 즈음인 중복과 말복 사이에 기온이 가장 높아집니다. 말복 이후에는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는 추세를 나타내죠.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같은 기간 폭염일수를 보면 더욱 두드러진 결과가 나타나는데요, 전국 46개 지점의 초복 전 평균 폭염일수는 1.3일, 말복 이후 폭염일수는 2.4일인 반면 삼복 기간 중 폭염일수는 6.9일로 거의 세배가량 많습니다. 이 통계는 부산도 마찬가지인데, 폭염일수만 놓고 보면 삼복더위가 가장 심하다는 속설을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는 월복이 들어가면서 삼복 기간이 10일 더 깁니다. 말복 기준이 입추 이후에 생기기 때문에 생기는 현상이죠. 초복이 7월 12일, 중복이 7월 22일인데, 말복은 20일이 지난 8월 11일입니다.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졌던 지난해보다는 물론 못하지만 올해 더위도 견디기 힘든 것은 마찬가지입니다. 특히 중부지방의 경우 마른장마가 이어지면서 더 덥게 느껴지는데요, 이번 주 중반 이후 전국에 다시 강한 장맛비가 지나겠고, 이 막바지 장맛비가 끝난 뒤에는 본격적인 한여름 무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앞의 통계에서도 확인했지만 8월 상순에서 중순의 전반까지가 일 년 가운데 가장 더운 시기 인만큼 더위에 지치지 않도록 건강관리에 힘쓰는 것이 좋겠습니다.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SBSX청년 프로젝트] 당신의 이야기를 기다립니다 →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