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27480 0112019072353927480 03 0309001 6.0.1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popular

'액체괴물' 슬라임, 알고보니 유해물질 덩어리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조성훈 기자] [한국소비자원, 슬라임 카페 20개소 슬라임 부재료 검사결과 19종 안전기준 부적합 판매중지 폐기]

머니투데이

프탈레이트 가소제 등이 검출된 슬라임 파츠들 /사진=한국소비자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린이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슬라임과 그 부재료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돼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이 전국 슬라임 카페 20개소의 슬라임 및 부재료(색소‧파츠‧반짝이) 100종을 수거·검사한 결과, 이 중 19종(파츠 13종·슬라임 4종‧색소 2종)이 안전기준에 부적합해 판매중지·폐기됐다고 23일 밝혔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슬라임 카페에서 유통되는 파츠 40종 중 13종(32.5%)에서 허용기준을 초과한 프탈 레이트계 가소제가 검출됐고, 이 중에서 3종은 유해중금속(납‧카드뮴) 기준에도 부적합했다.

파츠는 슬라임에 촉감과 색감을 부여하기 위해 첨가하는 장식품이다. 슬라임 카페 뿐 아니라 각종 만들기(액세서리·팔찌·목걸이 등) 부자재 등으로도 사용된다. 파츠 13종(32.5%)에서 검출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는 내분비 교란물질로 함유량은 최소 9.42%에서 최대 76.6% 수준이었는데 허용기준을 최대 766배 초과했다. 또 유해중금속이 검출된 파츠 3종(7.5%)의 납 함유량도 허용기준을 최대 12배, 1종은 카드뮴 허용기준을 약 2.4배 초과했다. 해당 파츠는 슬라임 카페에서 공통 취급, 유통하고 있어 소비자원은 판매중지와 폐기를 전국적으로 요청했다.

이밖에 클리어슬라임 20종 중 4종에서 붕소(3종) 및 방부제(2종)가 기준을 초과해 검출됐고, 이 중에서 1종은 붕소와 방부제(CMIT, MIT) 기준에 모두 부적합했다. 붕소는 과다 노출되면 발달 및 생식에 영향을 줄 수 있고, 다량 노출 시 위‧장‧간‧신장‧뇌에 영향을 미치거나 사망에도 이를 수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슬라임에 넣는 부재료 파츠가 어린이제품(완구)으로 볼 수 있음에도 슬라임 카페 20개소 모두 제품에 대한 정보제공(제조국·수입자·안전인증 등)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파츠 중 일부는 어린이가 식품으로 오인할 수 있는 모양으로 제작돼 삼킴사고 위험이 높았다.

한국소비자원은 관련 업체에 부적합 제품의 자발적 판매중지 및 폐기를 권고했고, 해당 업체는 이를 수용해 조치를 마쳤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국가기술표준원에 슬라임 및 부재료에 대한 안전관리‧감독을 강화하고 식품 모양 장난감(파츠)에 대한 제조‧유통 금지방안을 마련해줄 것을 요청할 예정이다.

조성훈 기자 search@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