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27412 0092019072353927412 05 0507001 6.0.14-RELEASE 9 뉴시스 0

강정호, 10호 홈런 작렬···타율 낮아도 장타로 무력시위

글자크기
뉴시스

【시카고=AP/뉴시스】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강정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강정호(32)가 시즌 열 번째 아치를 그렸다. 23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 교체 출장, 2타수 1안타 1홈런 2타점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179에서 0.184로 올랐다.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된 강정호는 8회말 1사 후 콜린 모란의 대타로 타석에 섰다. 하지만 타일러 웹과 풀카운트 승부 끝에 삼진으로 물러났다.

승부가 연장으로 이어가면서 다시 기회가 왔다. 팀이 3-6으로 뒤진 연장 10회 무사 2루에서 카디널스의 6번째 투수 카를로스 마르티네즈를 상대했다. 강정호는 마르티네즈의 초구 91.7마일(약 147.5㎞) 투심 패스트볼을 공략해 그대로 왼쪽 담장을 넘겼다. 14일 시카고 컵스전 이후 6경기 만에 나온 시즌 10호포다.

빅리그 데뷔 첫 해인 2015년 15홈런, 이듬해 21홈런을 날린 강정호는 3년 만에 두 자릿수 홈런을 달성했다. 2016년 말 음주운전 사고를 낸 여파로 2017시즌을 통으로 쉬었고, 2018년에는 막판 3경기만 뛰었다.

힘겨운 시즌을 치러가고 있다. 시즌 초반만 해도 주전 3루수 경쟁에서 앞섰지만, 타격감을 끌어 올리지 못하면서 뒤로 밀려났다. 그 사이 경쟁자 모란은 방망이를 달구며 입지를 넓혀갔다.

하지만 들쑥날쑥한 경기 출전에도 강정호는 자신의 장점인 장타를 앞세워 무력시위를 하고 있다. 7월 14경기에서 4개의 홈런을 수확했고, 2루타도 3개를 기록했다.

한편, 피츠버그는 강정호의 홈런으로 단숨에 5-6까지 추격했지만, 더 이상의 추가점을 뽑아내지 못하고 그대로 졌다.

juhe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